광고
로고

용인특례시, GTX-A 구성역 개통에 맞춰 주변 교통망 확충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8:11]

용인특례시, GTX-A 구성역 개통에 맞춰 주변 교통망 확충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4/01 [18:11]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용인 이귀선기자] 용인특례시는 오는 6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A노선 구성역 개통에 맞춰 주변과의 연계 교통망을 확충하는 등 시민의 교통 편의를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고 31일 밝혔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A 수서~동탄 노선이 3월 30일 첫 운행을 시작하며 수도권 출퇴근 30분 시대가 열렸다.

 

다만 구성역의 경우 깊이 40m의 지하 공간 굴착 과정에서 큰 암반이 발견되면서 당초 계획보다 공사가 지연돼 개통 시기가 6월로 늦춰졌다.

 

시는 구성역 공사가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잘 챙기는 한편 구성역 개통 이후 시민들이 버스나 지하철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변 연계 교통망을 확충할 방침이다.

 

GTX 구성역이 개통되면 1번 출구에서 수인분당선의 구성역으로 이동해서 버스를 탈 수 있는 만큼 시는 기존 버스 노선의 경로를 조정하고, 시민 수요가 많은 일부 노선은 운행 차량을 늘려서 교통 편의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시는 6월까지 수인분당선 구성역 인근 버스정류장 4곳에서 광역버스 1241번을 비롯해 820번(시청 방면), 33번(동백 방면), 670번(수지 방면) 등 29개의 시내‧마을버스를 운행하고 수요를 분석해 증차한다.

 

택시 정거장은 GTX 구성역 1번 출구 앞과 수인분당선 구성역 2번 출구 앞 등 2곳에서 운영한다.

 

시는 이 같은 단기 대책과 함께 장기적으로는 구성역 일대를 고속·시외·광역버스는 물론 지하철과 택시 등을 모두 연계하는 종합 복합환승시설을 갖춘 교통 허브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시가 오는 2029년 보정‧마북동 일대 약 83만평에 반도체 소재ㆍ부품ㆍ장비ㆍ설계 기업을 비롯한 첨단기업들의 연구시설, 1만호 가량의 주거시설 등을 포함하는 새로운 경제 도심인 플랫폼시티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구성역 일대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고속도로와 GTX 역사를 연결하는 EX-HUB(고속도로환승시설)를 만드는 것을 고려한 구상이다.

 

오는 2028년 GTX-A 노선이 모두 개통하면 구성역에서 30분 만에 서울역에 도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삼성역에는 더 짧은 시간에 갈 수 있어 IT 등의 기업 관계자들이 서울과 수도권에서 용인을 빠르게 오갈 수 있다. 또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경강선 용인 연장이 반영되어 건설되면 성남ㆍ광주에서 경강선 용인 남사역(가칭)으로도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이상일 시장은 취임 직후부터 2026년 7월로 예정된 5차 국가철도망 계획을 1년 앞당기자고 주장해 관철했고, 경강선 용인 처인구 연장과 지하철 3호선 용인 수지구 연장을 철도망 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3월 25일 용인특례시청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경강선 연장, 반도체 고속도로 건설 등 용인발전을 위해 교통망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현재 복선인 SRT 노선이 평택 지제~오성 구간에 복복선화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SRT 수서~지제  구간도 복복선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보고, 수서~지제 구간 복복선화 계획이 검토되면 SRT 구성역을 신설해서 구성역 일대를 종합적인 복합 환승시스템을 갖춘 교통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이 시장은 지난 3월 29일 서울시 강남구 수서역에서 열린 GTX-A 수서~동탄 구간 개통기념식에서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만나 SRT 복복선화와 SRT 구성역 신설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토교통부의 적극 검토를 요청했다.

 

이 시장은 “단일도시로는 세계 최대규모의 반도체 생태계를 가질 용인특례시에는 참으로 많은 숫자의 반도체 관련 기업들이 입주해서 활동할 것이므로 정부와 협의해서 도로ㆍ철도 등 교통망을 확충하는 일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GTX-A 구성역이 개통되면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주변의 연계 교통망을 확충하고, GTX-A 노선이 SRT와 선로를 공유하는 만큼 GTX 배차간격을 물리적으로 줄이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SRT 수서~평택 지제 간 복복선화가 이뤄지도록 정부와 협의하는 등 적극 노력할 것이고, 이 구간의 복복선화가 추진되면 SRT 구성역을 신설해서 구성역 일대가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교통 허브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문 교통공학박사는 “GTX-A와 수인분당선 등 광역 교통 인프라를 갖춘 구성역은 향후 플랫폼시티 개발사업과 용인‧수원 등을 배후도시로 삼는 교통 중심지가 될 것”이라며 "수인분당선이 있는 구성지역에 용인특례시가 복합환승터미널을 만든다는 계획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GTX 구성역이 개통되면 이 지역은 교통허브로 변모할 충분한 여건을 갖추게 되므로 SRT 수서~평택지제 구간에 복복선화가 추진되고 중간에 역사가 신설된다면 교통 편의성 측면에서 구성역이 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GTX-A 노선은 경기도 파주시 운정역과 화성시 동탄역을 연결하는 총연장 83.1km로, 수서-동탄(4개역, 34.9km) 구간이 먼저 개통했고, 파주 운정-서울역(6개 역, 48.2km) 구간은 올해 말 개통될 예정이다. 삼성역을 제외한 서울역~수서 구간은 2026년, 삼성역을 포함한 전 구간은 2028년 개통될 전망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Yongin Reporter Gwi-seon Lee] Yongin Special City announced on the 31st that it will prepare measures for the transportation convenience of citizens, such as expanding the transportation network connected to the surrounding area in line with the opening of Guseong Station on the GTX-A line of the Seoul Metropolitan Rapid Transit Railway in June. revealed.

 

The metropolitan area express railway GTX-A Suseo-Dongtan route began operation for the first time on March 30, ushering in the era of 30-minute commutes in the metropolitan area.

 

However, in the case of Guseong Station, construction was delayed from the original plan as a large bedrock was discovered during the excavation of an underground space 40 meters deep, and the opening period was postponed to June.

 

The city plans to ensure that the construction of Gususeong Station progresses without a hitch, while expanding the surrounding transportation network so that citizens can conveniently use buses and subways after the opening of Gususeong Station.

 

Once GTX Gususeo Station opens, you can go to Gususeo Station on the Suin Bundang Line from Exit 1 and take a bus, so the city plans to adjust the routes of existing bus routes and increase transportation convenience by increasing the number of vehicles on some routes with high demand from citizens. am.

 

Until June, the city will operate 29 city and village buses, including metropolitan bus No. 1241, 820 (toward City Hall), 33 (toward Dongbaek), and 670 (toward Suji) at 4 bus stops near Guseong Station on the Suin Bundang Line. Analyze demand and increase capacity.

 

Taxi stops are operated in two locations: in front of Exit 1 of GTX Guseong Station and in front of Exit 2 of Guseong Station on the Suin Bundang Line.

 

In addition to these short-term measures, the city is planning in the long term to turn the area around Guseong Station into a transportation hub with a comprehensive transfer facility that connects not only high-speed, intercity, and metropolitan buses, but also subways and taxis.

 

The city is planning a project to create a platform city, a new economic city center, that will include research facilities for high-tech companies, including semiconductor materials, parts, equipment, and design companies, and residential facilities for about 10,000 units on approximately 830,000 pyeong in the Bojeong-Mabuk-dong area in 2029. The plan is to consider creating an EX-HUB (expressway transfer facility) in the area around Guseong Station that connects the highway to the GTX station for the first time in Korea.

 

When all GTX-A lines open in 2028, not only will you be able to get to Seoul Station from Guseong Station in 30 minutes, but you will also be able to get to Samsung Station in a shorter time, allowing people from companies such as IT to quickly travel between Seoul and the metropolitan area to Yongin. In addition, if the extension of the Gyeonggang Line to Yongin is reflected in the 5th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and constructed, it will be possible to travel from Seongnam and Gwangju to the Gyeonggang Line Yongin Namsa Station (tentative name).

 

Immediately after taking office, Mayor Lee Sang-il insisted on advancing the 5th national rail network plan scheduled for July 2026 by one year, and has worked to reflect the extension of the Gyeonggang Line to Yongin Cheoin-gu and the Yongin Suji-gu extension of Subway Line 3 in the rail network plan. At a people's livelihood debate held at Yongin Special City Hall on March 25, President Yoon Seok-yeol announced that he would expand the transportation network for Yongin's development, including extending the Gyeonggang Line and constructing a semiconductor highway.

 

Mayor Lee believes that double-tracking of the SRT Suseo-Jije section should also be promoted as the double-tracking of the SRT line, which is currently double-track, is in progress in the Pyeongtaek-Jije-Oseong section. Once the plan for double-tracking of the Suseo-Jije section is reviewed, a new SRT Guseong station will be established. The plan was announced to turn the Guseong Station area into a transportation hub with a comprehensive complex transfer system.

 

Mayor Lee met with Baek Won-guk, Second Vic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t the opening ceremony for the GTX-A Suseo-Dongtan section held at Suseo Station in Gangnam-gu, Seoul on March 29, explained the need for double-tracking of the SRT and the establishment of a new SRT Guseong station, and encourage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actively review it. requested.

 

Mayor Lee said, “Yongin Special City, which will have the world’s largest semiconductor ecosystem as a single city, will have a truly large number of semiconductor-related companies moving in and operating, so we will focus on expanding transportation networks such as roads and railroads in consultation with the government.” “He said.

 

Mayor Lee said, "Once the GTX-A Guseong station is opened, the surrounding connected transportation network will be expanded for the convenience of citizens using it, and considering the fact that it is difficult to physically reduce the GTX dispatch interval as the GTX-A line shares tracks with the SRT, SRT Suseo “We will make active efforts, such as consulting with the government, to ensure that the double-track system between Pyeongtaek and Jije is achieved, and if the double-track system in this section is promote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new SRT Gususeong Station so that the area around Gususeong Station can be reborn as a transportation hub where various means of transportation can be used.” said.

 

Dr. Hwang Jun-moon, a transportation engineer, said, “Guseong Station, equipped with wide-area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such as GTX-A and Suin Bundang Line, will become a transportation hub with future platform city development projects and Yongin and Suwon as hinterland cities.” He added, “Guseong Station, where the Suin Bundang Line is located, As Yongin Special City is planning to build a multimodal transfer terminal, once GTX Gususeong Station is opened, this area will have sufficient conditions to be transformed into a transportation hub. Therefore, if double-tracking is promoted on the SRT Suseo-Pyeongtaek Jije section and a new station is built in the middle. He said, “In terms of transportation convenience, Guseong Station is judged to be optimal.”

 

The GTX-A line connects Unjeong Station, Paju-si, Gyeonggi-do, and Dongtan Station, Hwaseong-si, with a total length of 83.1km. The Suseo-Dongtan (4 stations, 34.9km) section opened first, and the Paju Unjeong-Seoul Station (6 stations, 48.2km) section opened first. It is scheduled to open at the end of this year. The section between Seoul Station and Suseo, excluding Samseong Station, is expected to open in 2026, and the entire section, including Samseong Station, is expected to open in 2028.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