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하남시 9호선 연장→30분 내 강남생활권 진입

임은순기자 | 기사입력 2024/03/15 [12:39]

하남시 9호선 연장→30분 내 강남생활권 진입

임은순기자 | 입력 : 2024/03/15 [12:39]

 

하남시(시장 이현재)와 경기도가 14일 오후 하남시 장애인복지관에서‘강동하남남양주선(지하철 9호선 연장) 기본계획 및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주민 설명회를 가졌다.

 

주민설명회에서는 ▲노선 세부계획 및 연장 ▲정거장 및 차량기지 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등에 대해 소개하고, 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9호선 연장사업은 서울시 강동구를 시작으로 하남 미사지구를 거쳐 남양주 진접2지구까지 연결되는 총 길이 17.59km 규모의 노선으로 강일 1개소, 하남 1개소, 남양주 6개소 등 정거장 8개소와 차량기지 1곳을 포함하고 있으며, 총 사업비는 2조8226억원으로 2031년 완공이 목표다.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하남시에 들어서는 944정거장은 미사 4, 7, 8단지 사거리 사이 7차선인 미사강변대로 교차로에 위치하여타 교통과의 환승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설명회에서 제기된 주민건의 사항으로 완행열차 추가 운행, 강일~미사 구간 2028년 적기개통, 출입구 다수 설치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이현재 하남시장은‘강일~미사’구간은 7년 전에 제3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이미 반영됐음에도, 이후 확정된 왕숙지구 광역교통 개선 대책으로 인해 추진이 지연되고 있다”고 문제점을 지적하며, 향후 4만명 이상의 미사 주민의 수요를 고려하여 급·완행역 동시 유치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미사지구는 최초입주가 2014년으로 이미 10년이 지나 교통불편이 매우 가중되고 있으므로‘강동~미사’구간 선 시공으로 2028년 적기 개통을 경기도에 적극 주문했다.

 

한편 경기도는 주민설명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적극 검토하여 올 4월 도 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하반기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Hanam City (Mayor Lee Hyun-hyeon) and Gyeonggi-do held a residents' briefing session on the 'Gangdong Hanam Namyangju Line (Subway Line 9 Extension) Basic Plan and Draft Strategic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at the Hanam City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on the afternoon of the 14th.
 
At the residents' briefing session, ▲ detailed route plan and extension ▲ station and vehicle base plan ▲ draft strategic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were introduced, and various opinions of residents were heard.
 
The Line 9 extension project is a 17.59km-long line that starts from Gangdong-gu in Seoul and connects to Jinmyeon 2 district in Namyangju through Misa District in Hanam, and includes 8 stations and 1 vehicle base, including 1 station in Gangil, 1 station in Hanam, and 6 stations in Namyangju,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2.8226 trillion won, with a goal of completion in 2031.
 
According to the basic plan (draft), the 944 stations in Hanam City are located at the intersection of the Misa Riverside Road, which is a seven-lane intersection between the intersections of Misa 4, 7, and 8 complexes, and were evaluated as having excellent connections with other transportation.
 
As a matter of residents' suggestions raised at the briefing session, various opinions were presented, such as the additional operation of local trains, the timely opening of the Gangil~Misa section in 2028, and the installation of a large number of entrances and exits.
 
 
Hanam Mayor Lee Hyun-hyun pointed out the problem that the 'Gangil~Misa' section was already reflected in the 3rd National Railway Network Plan seven years ago, but its implementation has been delayed due to the measures to improve broad-area transportation in the Wangsuk district that have been finalized since then," and reiterated the need to attract both express and local stations in consideration of the demand of more than 40,000 Misa residents in the future.
 
In addition, the first occupancy in the Misa district was in 2014, and it has already been 10 years, and traffic inconvenience is very aggravated, so the construction of the 'Gangdong~Misa' section line in 2028 has been actively ordered by Gyeonggi-do to open in a timely manner.
 
Meanwhile,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at it plans to actively review the opinions raised at the residents' briefing session and apply for approval of the basic plan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fter listening to the opinions of the provincial assembly in April this yea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