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전통문화관, ‘온고지식 우리음식, 전통장’ 체험 프로그램 개설

“장 담고, 정 담고… 가족 장독대 분양”

민경호기자 | 입력 : 2019/03/25 [12:17]

 

▲ 수원문화재단 '온고지식 우리음식, 전통장' 홍보물.     © 수원문화재단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 수원전통문화관에서 오는 3월과 4월에 걸쳐 전통장 체험 프로그램 ‘온고지식 우리음식, 전통장’을 선보인다.

 

‘온고지식(食) 우리음식, 전통장’은 전통장, 전통주, 전통차 등 다양한 전통음식을 통해 선인들의 지혜를 알아보고 우리 먹거리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전통 식생활 체험 프로그램이다.


특히 ‘전통장’을 주제로 한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유아동, 초등학생, 성인 등 체험생의 연령에 맞춰 조막메주 만들기, 장독신과 액막이음식 만들기, 전통 식품명인과 함께 하는 장 담그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알콩달콩 조막메주 만들기’는 전통장의 주재료가 되는 메주콩(백태)를 주제로 하는 유아동 체험 프로그램이다.


아이들은 오색콩 사이에서 메주콩을 찾아내고 좋은 콩과 나쁜 콩을 가려내는 법을 배운다. 골라낸 콩은 삶아 절구로 찧고, 메주틀로 손바닥만한 조막메주를 만들어보게 된다.


‘장독신과 액막이음식 만들기’는 장독신을 비롯한 터주신, 조왕신, 성주신 등 우리 전통 가택신(집 지킴신)을 주제로 한 체험 프로그램이다.


어린이들은 전통신화 연구자인 최진봉 수원문화재단 책문화부장과 함께 수원전통문화관의 우물, 대청마루, 화장실 곳곳에 숨은 전통 가택신을 찾아본다.


가택신 각각의 역할은 물론 섬떡, 갱엿, 똥떡 등 이들과 관련된 먹거리에 대한 이야기도 알아보고 박은혜 국가무형문화재 제38호 조선왕조궁중음식 이수자와 함께 오방신을 주제로 한 오방색떡과 조왕신의 이야기가 담긴 갱엿강정 만들기가 진행된다.


‘가족 장독대 분양’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공식 지정한 백정자 명인(대한민국 식품명인 제65호(즙장))과 함께 한다.


백정자 명인은 된장마을로 이름난 전남 강진의 해주 최씨 종가 현감공파 33대 종가집 며느리로서 전통장의 복원과 전수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가족 장독대 분양’은 2인 이상 4인 이하로 구성된 20여 가족을 대상으로 전통장의 숙성 과정에 맞춰 장 담그기(3~4월), 장 나누기(5월), 장 가르기(11월)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참가자들은 가족 당 한 개의 장독대를 분양받고, 장 나누기가 진행되는 11월에 직접 담근 숙성 된장 5kg, 간장 2L를 가져가게 된다. 식품명인과 함께 하는 즙장 담그기 및 장독 고사, 전통장 음식 체험 등도 진행된다. 


3월과 4월에 걸쳐 운영하는 본 프로그램은 온라인 사전 접수로 운영하며 ‘조막메주 만들기’는 유치원 및 어린이집에 한해 신청 가능하다.


회차별 체험료는 5000원에서 5만 원으로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에서 확인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문화재단 #온고지신 #우리음식 #전통장 #프로그램 #체험 #장독대 #전통주 #전통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