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원역11번출구, 쾌적한공간으로 팔바꿈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1:47]

수원역11번출구, 쾌적한공간으로 팔바꿈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4/08 [11:47]

▲ 수원역 11번 출구, 편리하고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수원시가 구조가 복잡해 “이용하기 불편하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던 수원역 11번 출구가 편리하고 쾌적한 공간으로 거듭난다고 8일 밝혔다.

 

수원시가 ‘수원역 지하도상가 보행환경 개선 사업’으로 수원역 11번 출구 내·외부를 ‘이용자 친화 공간’으로 개선한다. 지난 3월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했고, 6월에 용역을 마치고 공사를 시작해 10월 완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개선 사업으로 11번·10번 출구 중간에 있던 엘리베이터를 11번 출구 방향으로 이전한다. 에스컬레이터는 지하상가까지 한 번에 연결되도록 설치한다.

 

또 쓰레기가 쌓이는 출구와 도로 사이 인도에 경관 가림막을 설치해 불법 쓰레기 투기를 막고, 미관을 개선한다. 외부 경관 개선으로 11번 출구는 눈에 더 잘 띌 것으로 보인다.

 

기우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은 “수원역 11번 출구는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이용이 불편하다는 민원이 많이 제기된 곳”이라며 “이번 보행환경 개선사업으로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설을 효율적으로 재배치하고, 개선해 공간 활용의 모범사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010@breaknewsi.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Suwon Station Exit 11, change your elbow to a comfortable space.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Suwon City announced on the 8th that the structure of Suwon City is complex and that the Suwon Station Exit 11, which has been constantly complaining that it is "inconvenient to use," will be reborn as a convenient and comfortable space.

 

Suwon City will improve the inside and outside of Suwon Station Exit 11 into a “user-friendly space” with the “Suwon Station Underpass Shopping Center Pedestrian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 Basic and detailed design services were ordered in March, and construction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June and completed in October.

 

In particular, with this improvement project, the elevator that was in the middle of Exit 11 and 10 will be moved to Exit 11. The escalator is installed so that it is connected to the underground shopping center at once.

 

In addition, landscape barriers are installed on the sidewalk between the exit and the road where garbage accumulates to prevent illegal garbage dumping and improve the aesthetics. Exit 11 seems to be more noticeable due to the improvement of the exterior landscape.

 

Suwon City City Policy Officer Ki Woo-jin said, “Suwon Station Exit 11 is a place where many complaints have been raised that escalators and elevators are inconvenient.” .

 

He said, “We will efficiently rearrange and improve our facilities to make it an exemplary case for space utilization.”

010@breaknewsi.com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