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보조금 부정 수급 등 복지 분야 반칙 끝까지 찾아낸다”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07:15]

경기도 “보조금 부정 수급 등 복지 분야 반칙 끝까지 찾아낸다”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04/07 [07:15]

▲ 경기도청 전경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경기도가 장애인시설 내 인권 침해, 노인요양원 관리자의 횡령 등 복지 분야 불공정 사례를 근절하고자 ‘경기 공정복지 추진단’ 활동을 4월부터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해 2~9월에도 ‘경기 공정복지 추진단’을 운영한 바 있다. 당시 추진단은 복지 분야 부정수급, 유용·횡령 등 3,794건의 불법·부당행위를 적발했다.

 

도는 4월 본격적인 현장 점검에 앞서 지난달 공익 제보 유도를 위한 홍보 활동, 세부 점검계획 수립, 사전 조사 등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도는 7월까지 현장 조사를 마치고 점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추진단은 복지국장을 단장으로 복지국과 공정특별사법경찰단, 감사총괄담당관, 법무담당관 등으로 구성된다. 점검반, 수사반, 감사반 등 8개 반에 공무원 28명과 민간전문가 4명 등 총 32명이 투입되며 ▲일반복지 ▲취약계층 ▲노인 ▲장애인 등 4개 분야를 점검한다.

 

분야별 점검 계획을 보면 일반복지 분야는 사회복지법인, 사단·재단법인, 푸드뱅크·마켓의 법인정관, 이사회 운영, 보조금·후원금 관리내역 등을 살핀다. 취약계층 분야는 생계급여·주거급여 가구, 임대주택, 지역자활센터를 대상으로 부정수급 의심 세대, 주택 실거주 현황 등을 확인한다. 노인 분야는 노인시설, 노인일자리 수행기관, 재가노인지원 서비스센터, 대한노인회 연합회·지회 등에 대한 보조금·후원금 집행·관리, 일자리 참여 모집관리, 교육실태 등을 점검한다. 장애인 분야는 장애인복지시설, 도 위탁기관, 장애인단체 등에서 종사자 복무실태, 보조금의 재무회계규칙 및 인력운영 기준 준수 등을 점검한다.

 

추진단은 확인된 위법 사항이나 부당 행위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시설폐쇄, 신분상 조치, 부정수급액 환수 등 최고 수위로 처벌하고, 필요한 경우 경찰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례 전파를 통해 위법 부당행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점검 중 교육을 병행해 재발 방지 및 사전예방 조치도 취한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Gyeonggi-do “finds offenses in welfare fields such as fraudulent subsidies”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Lee Gwi-seon]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will resume its “Gyeonggi Fair Welfare Promotion Team” activities from April to eradicate unfair cases in the welfare sector, such as human rights violations in facilities for the disabled and embezzlement of senior nursing home managers.

 

Previously, the province also operated the “Gyeonggi Fair Welfare Promotion Team” in February and September of last year. At that time, the promotion team discovered 3,794 cases of illegal and unfair practices, including illegal supply and demand, misappropriation, and embezzlement in the welfare sector.

 

Prior to the full-scale on-site inspection in April, the province conducted a preliminary inspection last month such as public relations activities to induce public interest reports, establishment of detailed inspection plans, and preliminary investigations. Do-do is scheduled to complete the field investigation by July and announce the results of the inspection.

 

The promotion team, headed by the Welfare Bureau, consists of the Welfare Bureau, the Fair Special Judicial Police Corps, the Supervisory Commissioner of Audit, and the Legal Affairs Officer. A total of 32 people, including 28 public officials and 4 private experts, are put into 8 classes including the inspection group, investigation group, and audit group.

 

Looking at the inspection plan for each field, the general welfare field looks at the corporate articles of association of social welfare corporations, corporations and foundations, food banks and markets, the operation of the board of directors, and the management of subsidies and support funds. In the field of vulnerable groups, households with livelihood benefits and housing benefits, rental housing, and local self-sufficiency centers are subject to suspicion of fraudulent supply and demand, and the status of actual housing residents. In the field of the elderly, it examines the elderly facilities, agencies for the elderly, support service centers for the elderly in their homes, the execution and management of subsidies and support funds for associations and branches of the Korean Senior Citizens Association, recruitment management for job participation, and education status. In the field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the status of service of workers at welfare facilities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provincial consignment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etc. is checked, such as compliance with financial accounting rules and manpower management standards for subsidies.

 

The promotion team decided to apply the zero-tolerance principle to confirmed violations or unfair practices. It will be punished at the highest level, such as closure of facilities, measures for identification, and collection of illegal supplies, and if necessary, the police will be asked to investigate. In addition, by disseminating cases, arousing awareness of illegal and unfair behaviors, and providing training during inspections to prevent recurrence and take precautionary measure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