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인시, 체납관리단 모집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7:49]

용인시, 체납관리단 모집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4/02 [17:49]

▲ 시청전경  ©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용인시는 고의체납자를 관리하고 생계형 체납자를 돕는 체납관리단 108명을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체납관리단은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자를 찾아가 체납 내용을 안내하며 체납자들이 처한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상담하는 역할을 한다.

 

이들은 6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자를 대상으로 상습체납자에게는 납부를 독려하고, 생계가 어려운 체납자에게는 복지연계를 해주는 맞춤형 징수 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어 만 18세 이상 용인시민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지원하려는 사람은 시 홈페이지 ‘채용/시험정보’에서 모집 공고를 참고해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시청 1층 종합민원상담창구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시는 서류와 면접심사 후 5월 21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시 관계자는 “체납관리단이 체납액 징수와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발굴하는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의로운 조세 행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10@breaknewsi.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Yongin City, Recruitment of Delinquent Management Team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Yongin City announced on the 2nd that it will recruit 108 delinquent management teams to manage intentionally arrears and help those who are living in delinquency.

 

The arrears management team visits local tax and non-tax income delinquents, guides the details of their arrears, identifies difficulties faced by delinquents, and provides consultation.

 

From June 1 to November 30, they will encourage people who are in arrears of local taxes and non-tax income to pay them, and engage in customized collection activities that provide welfare links for those who are unable to make a living.

 

In addition, any citizen of Yongin who is 18 years of age or older can apply. Those who wish to apply can refer to the recruitment announcement on the city's website ‘Recruitment/Examination Information’ and apply at the General Civil Affairs Counter on the first floor of the city hall from the 19th to the 21st.

 

The city will announce the final candidates on May 21 after the documents and interviews are reviewed.

 

Meanwhile, a city official said, “We expect the delinquent management team to collect the arrears and to discover the vulnerable groups in the blind spot of welfare.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for a just tax administration.”

010@breaknewsi.com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