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근무지 이탈 공무원...‘사기’ 혐의로 고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07:50]

경기도 근무지 이탈 공무원...‘사기’ 혐의로 고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03/04 [07:50]

▲ 경기도청 전경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경기도는 일부 공무원이 근무시간을 이용해 취미활동을 한 정황을 포착하고 중징계를 요구했다.

 

도에 따르면 4일 코로나19로 엄중한 상황 속에서도 근무시간에 근무지를 이탈하거나, 초과근무등록을 한 상태에서 골프를 친 공무원이 경기도 감찰반에 덜미를 잡혔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근무시간에 상습적인 골프연습장 출입 등의 비위를 저지른 A시 B팀장을 적발하고 해당 시에 중징계를 요청했다고 4일 밝혔다. 도는 중징계와 함께 B팀장이 부당하게 수령한 초과근무수당과 여비, 가산금을 포함해 4백여만 원을 환수 조치하고, ‘사기’ 혐의로 고발할 것을 A시에 요구했다.

 

경기도 조사에 따르면 B팀장은 2019~2021년까지 총 9차례에 걸쳐 근무시간 에 실외 골프연습장에서 1회 평균 90분 내외로 골프를 쳤다.

 

이뿐 아니라 같은 기간 주말과 평일 야간에 초과근무를 등록하고 총 79차례에 걸쳐 골프연습장에서 골프를 치거나 개인적인 일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방법으로 B팀장이 취득한 초과근무수당은 117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B팀장은 총 19차례에 걸쳐 출장을 등록한 후 실제 출장을 가지 않는 방법으로 여비 15만 원도 부당 수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초과근무수당과 여비를 부당하게 수령한 행위를 ‘사기’ 혐의로 보고 고발조치하도록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모든 국민과 의료진 등이 헌신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근무시간에 상습적인 골프 및 초과근무수당 등을 부당 수령하는 등 그 비위가 중대해 고발까지 이르게 됐다”면서 “엄정한 조치로 공직사회의 분위기를 일신하고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Government officials who left Gyeonggi-do's work place...

 

[Break News South of Gyeonggi = Reporter Lee Gwi-seon] Gyeonggi-do captured the situation in which some public officials used their working hours to engage in hobbies and demanded severe disciplinary action.

 

According to the province on the 4th, despite the severe situation due to Corona 19, a public official who left the office during working hours or who played golf while registering for overtime was caught by the Gyeonggi-do inspection team.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had caught the A-City B team leader who committed a habit of going to the golf driving range during working hours, and requested severe disciplinary action in that case. In addition to severe disciplinary action, Doo demanded the City of A to take over 4 million won, including overtime allowance, travel expenses, and surcharges unjustly received by the team leader, and to file a complaint with “fraud”.

 

According to a Gyeonggi-do survey, Team B played golf at an outdoor golf driving range for a total of 9 times from 2019 to 2021 on an average of about 90 minutes per time during working hours.

 

In addition, it was revealed that during the same period, he registered overtime on weekends and weekday nights, and played golf at a golf driving range or did personal work 79 times in total. In this way, it was found that the overtime allowance obtained by the team leader B reached 1.17 million won.

 

In addition, it was investigated that the B team leader registered a total of 19 business trips and then unjustly received 150,000 won of travel expenses by not going on the actual business trip.

 

Doo was charged with “fraud” for the act of unfairly receiving overtime pay and travel expenses, and was charged with prosecution.

 

A Gyeonggi-do official said, “With all the citizens and medical staff devoted to overcoming Corona 19 early, the misconduct was serious, such as receiving routine golf and overtime pay during working hours. With strict measures, we will renew the atmosphere of the public office and establish discipline for public office.”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