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안성소방서, ‘QR코드 소방안전교육’성황리에 치뤄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7:25]

안성소방서, ‘QR코드 소방안전교육’성황리에 치뤄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02/25 [17:25]

▲ 안성소방서  © 이귀선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안성소방서(서장 고문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대면 교육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추진한 ‘QR코드로 만나는 소방안전교육’이벤트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QR코드로 만나는 소방안전교육’은 화재가 급증하는 겨울철,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추진한 특수시책으로 휴대전화 등 스마트기기로 QR코드를 인식해 소방안전교육 영상을 시청하고, 좋은 교육 후기글을 작성해준 시민에게 소화기를 증정하는 이벤트이다.

 

이번 이벤트는 지난해 11월에 시작되었으며, 안성 관내 다중이용시설과 BIS(버스도착시스템) 등에 게시되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화재 예방 및 응급처치 교육을 보다 많은 시민들이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되었다. 이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였으며, 좋은 교육 후기글을 작성해준 37명의 시민들에게 소화기를 증정하였다.

 

시민들은 ‘보다 나은 대처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딱딱하지 않은 재밌는 교육 영상이다’‘짧고 핵심적인 내용으로 유익하다’등의 호응과 더불어 소방안전교육 콘텐츠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고문수 서장은 “비대면 소방안전교육은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지속적으로 활용 가능한 필수적인 요소가 되었다”며 “보다 많은 시민들이 쉽게 소방안전교육에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Anseong Fire Department successfully held “QR code fire safety training”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Lee Gwi-seon] Anseong Fire Department (Chief Advisor Moon-soo)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successfully completed the “Fire Safety Education through QR Code” event, which was promoted to fill the gap in face-to-face education that was difficult due to Corona 19.

 

'Fire safety education through QR code' is a special policy promoted for the safety of citizens in winter when fires are increasing rapidly.Recognize QR codes with smart devices such as mobile phones to watch fire safety education videos and write good educational reviews. It is an event to present a fire extinguisher to the citizen who wrote it.

 

This event began in November of last year, and was posted on multi-use facilities and BIS (bus arrival system) in Anseong, and was actively promoted so that more citizens could receive fire prevention and first aid training, which became difficult due to Corona 19. Many citizens participated, and fire extinguishers were presented to 37 citizens who wrote good educational reviews.

 

Citizens showed a lot of interest in fire safety education contents, along with responses such as "it seems to be able to cope better", "it is a fun educational video that is not hard," and "it is useful as a short and core content."

 

"Non-face-to-face fire safety education has become an essential element that can be used continuously even after the end of Corona 19," said the head of Ko Moon-soo. "We will provide various contents so that more citizens can easily access fire safety education."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