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단속 1만5,373대 적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06:47]

경기도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단속 1만5,373대 적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01/13 [06:47]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경기도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첫 달인 지난해 12월 도내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단속을 실시한 결과 1만5,373대의 위반 차량을 적발했다. 저공해조치 신청 등 단속 유예차량을 제외하면 실제 9,814대가 운행제한을 위반했다.

 

적발 차량의 등록지역을 보면, 경기도 5,452대, 서울 790대, 인천 345대로 수도권 등록 차량이 전체의 약 67%를 차지했다. 수도권 외 등록 차량은 부산 780대, 강원 570대, 대구 425대, 경북 409대 등이었다.

 

도는 미세먼지 저감장치 부착과 조기폐차 등으로 지난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2019년보다 약 23% 감소했으나, 전국에서 가장 많은 32만여 대의 차량이 등록돼 있는 점이 적발 대수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은 주말과 공휴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제외하고 총 21일 시행됐으며 일 평균 적발 건수는 1,552건이었다. 일 평균 적발건수가 감소 추세였다는 점은 긍정적 신호다. 1주차 일 평균 1,987건이었던 적발 건수는 5주차 일 평균 1,081건까지 감소했다.

 

도는 12월 중 매일 단속 적발 차량 2대, 10회 이상 적발 차량 286대 등 운행제한 상습 위반 차량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위반 행위자에 대한 일일 과태료 10만원 부과와 상습 위반자에 대한 배출가스 저공해조치를 명확히 안내하는 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지원 정책도 병행한다.

 

5등급 차량이 저공해조치에 해당하는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는 경우 부착 비용의 약 90%를 지원하고, 승용경유차를 조기 폐차하는 경우에는 차량가액에 따라 최대 300만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저감장치가 개발되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는 신속한 조기폐차를 유도하기 위해 작년 10월부터 60만원을 추가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5등급 경유자동차 소유주가 LPG 1톤트럭으로 차량을 교체할 때 최대 700만원(조기폐차 300만원, LPG차량 구입보조금 400만원)을, 전기·수소자동차 등을 구매할 때는 기본 보조금 외 경기도에서 별도로 200만원의 추가 보조금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시행과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지난해 12월 경기도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평균 28.7㎍/㎥으로 2019년 12월보다 약 7.7% 감소했다”며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노후경유차 소유자들은 조속히 배출가스 저공해조치를 신청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010@breaknewsi.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15,373 vehicles detected in Gyeonggi-do emission level 5 vehicles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Lee Gwi-seon] Gyeonggi Province, in December last year, the first month of implementing the “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system,” cracked down on the operation of vehicles with grade 5 emissions in the province. Excluding deferred vehicles, such as applications for low pollution measures, actually 9,814 vehicles violated the operating restrictions.

 

When looking at the registration area of ​​the detected vehicles, 5,452 vehicles in Gyeonggi-do, 790 vehicles in Seoul, and 345 vehicles in Incheon accounted for about 67% of the total. Registered vehicles outside the metropolitan area were 780 in Busan, 570 in Gangwon, 425 in Daegu, and 409 in Gyeongbuk.

 

The province explained that the number of vehicles detected last year was about 23% lower than in 2019 due to the attachment of fine dust reduction devices and early scrapping of vehicles, but the fact that about 320,000 vehicles, the largest number of vehicles in the country, were registered.

 

Last month, the 5th class vehicle operation restrictions were enforced on a total of 21 days excluding weekends, holidays, and college entrance exams, and the average daily number of caught was 1,552. The fact that the average daily number of cases was on a decline is a positive sign. The number of cases detected on week 1 was 1,987 on average, but decreased to 1,081 on average on week 5.

 

In December, the province is paying attention to the fact that there are continuous violations of traffic restrictions, such as 2 vehicles caught in crackdowns and 286 vehicles detected 10 times or more every day in December, and imposed a daily penalty of 100,000 won on violators and emissions to those who violate the habits. The policy is to focus on clearly guiding low pollution measures.

 

In addition, various support policies are also in place.

 

When a class 5 vehicle attaches an emission reduction device corresponding to low pollution measures, about 90% of the installation cost is supported, and in the case of early scrapping of a passenger diesel vehicle, a subsidy of up to 3 million won is provided depending on the vehicle price. For vehicles that have not been developed with a reduction device, additional support of 600,000 won has been provided since October of last year to induce rapid early dismantling.

 

In addition, up to 7 million won (3 million won for early scrap car, 4 million won for LPG vehicle purchase subsidy) when the owner of a class 5 diesel vehicle replaces the vehicle with an LPG 1 ton truck, and when purchasing electric and hydrogen vehicles, in addition to basic subsidies, Additional subsidy of 2 million won is provided.

 

An official from the province said, “Due to the enforcement of the seasonal management system and the spread of Corona 19, the concentration of ultrafine dust (PM2.5) in Gyeonggi-do in December last year averaged 28.7㎍/㎥, which was about 7.7% decrease from December 2019." In order to make Gyeonggi-do safe from dust, we urge owners of old diesel vehicles to apply for low-emission measures as soon as possible.”

010@breaknewsi.com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청#미세먼지차량단속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