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행강제금 등 세외수입 내지 않은.. ‘체납자들 경기도에 대거 적발’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08:26]

이행강제금 등 세외수입 내지 않은.. ‘체납자들 경기도에 대거 적발’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1/11 [08:26]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수천만 원까지 법원 공탁금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과태료, 과징금, 부담금, 이행강제금 등 세외수입을 내지 않은 체납자들이 경기도 조사에 대거 적발됐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한 해 동안 세외수입을 50만원 이상 체납한 17만여 명을 전수 조사하고 이 가운데 2,162명이 보유한 629억여 원 규모의 법원 공탁금을 압류 조치했다.

 

법원 공탁금 압류는 행방이 묘연하거나 서류상 재산이 드러나지 않은 체납자를 대상으로 한 효과적인 징수 방법이다. 도는 이번 압류를 통해 자진납부 259억 원, 강제 추심 18억 원 등 총 277억 원의 체납액을 징수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수원시 소재 A법인은 2019년 옥외광고물법 위반으로 부과받은 과태료 1억8,0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 4,700만 원이 적발돼 전액 압류 후 강제 추심됐다.

 

이천시 소재 B법인은 건설 산업과 관련한 과태료 9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 1,100만 원이 확인돼 압류 조치 후 강제 추심으로 체납액 전액을 납부했다.

 

고양시에 살고 있는 C씨는 2013년 부동산실명법 위반으로 과징금 230만 원을 부과 받았음에도 내지 않고 미국으로 이민 갔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이 적발돼 체납액 전액을 추징당했다.

 

도는 체납자와 제3자 간 소송 등으로 현재 강제 추심이 불가한 공탁금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강제 대위권(제3자가 다른 사람의 법률적 지위를 대신해 그가 가진 권리를 얻거나 행사할 수 있는 권리) 등을 적용해 순차적으로 모든 체납액을 징수할 계획이다.

 

최원삼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체납자들은 계속된 납부 독촉에도 돈이 없어 납부하지 못한다던 사람이 대부분”이라며 “빈틈없는 체납자 관리로 도내 성실 납세풍토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10@breaknewsi.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A lot of non-payers caught in Gyeonggi-do”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A large number of delinquents in Gyeonggi Province were found in the investigation of Gyeonggi-do, who had court deposits up to tens of millions of won, but did not pay any non-tax income such as fines, penalties, levies, and compulsory performance.

 

According to Gyeonggi-do on the 11th, the province investigated over 170,000 people who had over 500,000 won of non-tax income over the past year and seized court deposits of 62.9 billion won, which 2,162 of them had.

 

Seizure of court deposits is an effective method of collection for delinquent persons whose whereabouts are clear or whose property on paper is not revealed. Through this seizure, the province collected a total of 27.7 billion won in arrears, including 25.9 billion won for voluntary payment and 1.8 billion won for forced collection.

 

In a major case, subsidiary A, located in Suwon City, was not paying a penalty of 180 million won imposed for violating the Outdoor Advertisement Act in 2019.

 

Corporation B, located in Icheon City, was not paying 9 million won for negligence related to the construction industry, but a deposit of 11 million won was confirmed in this investigation.

 

C, who lives in Goyang City, immigrated to the United States without paying a penalty of 2.3 million won for violating the Real Estate Real Name Act in 2013.

 

For deposits that are currently impossible for compulsory collection due to lawsuits between the delinquent and a third party, the right to be compulsory subrogation (a third party's right to obtain or exercise his or her rights on behalf of another person's legal status), etc. It plans to apply and collect all arrears in order.

 

Choi Won-sam, head of Gyeonggi Province's tax administration, said, "Most of the people who were caught in this investigation said that they couldn't pay because they didn't have money even after continued rushing to pay."

010@breaknewsi.com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