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지침 변경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14:37]

안성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지침 변경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1/05 [14:37]

 

▲ 안성시보건소 전경모습.  ©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안성시는 개정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 지침 제9-4판(2020. 12. 28.)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지침을 변경하여 적용한다고 5일 밝혔다.

 

변경된 지침에 따르면, 개인정보의 경우 성별, 연령, 국적, 거주지 및 직장명 등 개인을 특정 하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는다. 특히 읍‧면‧동 단위 이하는 공개하지 않게 되어 기존에 공도읍, 죽산면 등 읍‧면까지 공개하던 동선을 안성시까지만 공개하게 된다.

 

시간은 증상 발생 2일 전부터 격리일까지 공개하며, 장소에 관해서는 확진자의 접촉자가 발생한 장소 및 이동 수단을 특정하여 공개하게 되는데, 가능한 범위 내에서 공간적, 시간적 정보를 특정하여 공개한다.

 

다만,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최근에는 대부분 공개가 되지 않고 있다. 이는 역학조사로 파악된 접촉자 중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접촉자가 있어 대중에 공개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만 공개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CCTV가 없거나, 안심콜 등의 출입명부를 철저하게 작성하지 않는 사업장의 경우라면 상호명이 공개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직장명은 직장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시켰을 우려가 있는 경우에만 공개할 수 있으며, 집단발생 관련 반복대량 노출장소(요양병원 등)는 지자체에서 공개하지 않고, 중대본에서 공개하게 된다.

 

소독조치가 완료된 장소는 ‘소독 완료함’을 같이 공지하며, 공개 목록도 확진환자의 정보를 연결시킬 수 없도록 연관성 없는 목록의 형태로 공개하게 되어 확진자 번호 등은 붙이지 않게 된다.

 

안성시 관계자는 “최근 동선 공개가 점차 축소되면서 시민분들께서 많은 우려와 걱정, 답답함을 느끼시겠지만, 해당 공간 내 접촉자가 모두 파악되고, 소독조치까지 완료되었기에 공개하지 않는 것이므로 양해 부탁드리며, 마스크 착용 및 손 씻기 등 개인 방역 조치를 철저히 준수하고 만남을 최소화하여 3차 대유행의 고비를 넘길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010@breaknewsi.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Anseong City Changes the Guidelines for Disclosure of Corona 19 Confirmed Patients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Anseong City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will change and apply the guidelines for disclosing corona 19 confirmed cases according to the revised Coronavirus Infectious Disease-19 Response Guideline 9-4 (December 28, 2020). .

 

According to the revised guidelines, personal information, such as gender, age, nationality, place of residence, and name of work, will not be disclosed. In particular, since eup/myeon/dong units will not be disclosed, the route that was previously open to eup/myeon such as Gongdo-eup and Juksan-myeon will be disclosed only to Anseong-si.

 

The time is disclosed from two days before the onset of symptoms to the day of quarantine, and as to the location, the location and the means of transportation of the person in contact with the confirmed person are specified and disclosed.

 

However, most contacts in the space have not been disclosed recently because it is not disclosed if all contacts are identified. This is because disclosure is possible only when there is a need to disclose to the public because there are contacts whose identity is not specified among contacts identified through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However, there may be cases where the company name is disclosed if there is no CCTV or if the access list such as security call is not thoroughly prepared. The name of the workplace can be disclosed only when there is a concern that it has been spread to an unspecified number of people in the workplace, and the places of repeated mass exposure related to group occurrence (nursing hospitals, etc.) will not be disclosed by the local government, but will be disclosed in the script.

 

Places where disinfection measures have been completed are notified of ‘disinfection complete’, and the public list is also disclosed in the form of an irrelevant list so that the information of the confirmed patients cannot be linked, so the confirmed number, etc. will not be attached.

 

An Sung-si official said, “As the current traffic line has been gradually reduced, citizens may feel a lot of concern, anxiety, and frustration. We hope that you will thoroughly comply with personal quarantine measures such as, and actively cooperate so that we can overcome the height of the third pandemic by minimizing meetings.”

010@breaknewsi.com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성시코로나19지침변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