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민연대, 시 공무원 출장비 ’부당 청구사용’ 아니냐..

-같은 건물 6층→ 4층, 9층으로‘관내출장’ 후 출장비 청구-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08:37]

성남시민연대, 시 공무원 출장비 ’부당 청구사용’ 아니냐..

-같은 건물 6층→ 4층, 9층으로‘관내출장’ 후 출장비 청구-

이귀선기자 | 입력 : 2020/10/07 [08:37]

▲ 성남시청 전경     ©이귀선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가 공무원 출장(이하 ‘관내출장’) 등에 지원되는 일부금원 사용에서 허위․부당청구된 사용이 아니냐는 지적에 휩싸였다.

 

성남을바꾸는시민연대(이하 성남시민연대)에 따르면 정보공개를 청구한 '직원 출장비 지급내역'을 일부분만 공개한 성남시에 대해 경기도 행정심판결과로 전부 공개를 재결했지만, 관련 부서는 이후 2개월여 동안 차일피일 문건공개를 미뤘던 진위의 논란을 가중시킨 돼 따른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는 일부공직자의 부당한 지원금 사용에 대해 행정기획조정실 행정지원과(시장 비서실 포함)의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 간의 출장비 지출 내역을 공개했다.

 

성남시 관내 출장비 허위·부당청구로 의심되는 주요 사례는 공무원이 공용차량을 이용하거나 운전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임용된 운전직 공무원의 관내 출장비 부당청구 사례와 출장이 불필요하거나 청사건물 내부에서 출장목적으로 표기하여 허위로 출장비 수령한 청구로 의심되는 사례 등 이다.

 

시민단체는 행정지원과 공무원 명단과 출장내역을 비교 확인한 결과, 시의회 상임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관내 출장비를 수령한 사례에서 성남시의회 청사는 성남시청사 옆에 위치해 있고, 시청사와 시의회 내부 3층은 연결 통로가 설치되어 있다. 시의회 출석을 관내 출장으로 관주하더라도「공무원보수등의업무지침 제3장 공무원여비업무 처리기준」에 따르면, 관내 출장의 경우 왕복 2㎞ 이내의 근거리 출장인 경우 실비로 지급한다」고 되어 있다.

 

이 외에도 시민단체는 부당청구 사용에 대해 ▲공용차량을 이용하고, 관내 출장비 부당 청구금 43회 수령▲운전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임용된 운전원의 부당 청구금 수령▲운전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임용된 운전원의 부당 청구금 수령▲출장이 불필요한 업무나 업무 외출이 관내 출장비 수령한 사례 등을 공개했다.

 

시민단체관계자는 6일 오전 브레이크뉴스 기자와 인터뷰를 갖고 성남시가 “무슨 연유인지 요청한 정보공개 에 대해 문건공개를 꺼리는 모습을 연출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행정심판으로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로도 관련 문건공개를 수차 요청했지만 순순히 응하는 태도는 찾아 볼수 없었다. 이는 시가 일부 공직자의 공무태도에서 국민의 알권리에 대한 방해를 하고 있지는 않는 것인지 의심의 비난을 피해 갈수 없는 행위로 간주한다”는 입장을 말했다.

 

시민단체관계자는 이와 같은 사용내역 등에서 2019년 성남시 공무원 관내출장비 부당․허위 청구에 대한 전수 조사와 부당하게 수령한 출장비에 대해 환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아래는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Seongnam Citizens' Solidarity, Isn't it the “use of unfair claims” for travel expenses for city officials?

 

-The 6th floor of the same building → 4th and 9th floors after going to the building and claiming travel expenses-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mayor Eun Soo-mi) was overwhelmed with criticism that it was a false or unfairly claimed use of some of the funds provided for business trips by public officials (hereinafter referred to as "in-house business trip").

 

According to the Citizens' Alliance to Change Seongnam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eongnam Citizens' Alliance), Seongnam City, which only partially disclosed the'employee travel expenses payment details' that requested information disclosure, was re-disclosed as a result of an administrative trial in Gyeonggi Province. The controversy over the truthfulness, which delayed the publication of the child's documents during the year, is followed.

 

In this regard, civic groups have disclosed the details of their 9-month travel expenses from January to September 2019 by the Administrative Support Division of the Administrativ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including the Mayor's Secretariat) for the unfair use of subsidies by some public officials.

 

The main cases of suspicion of false or unfair claims for travel expenses in Seongnam City are cases where public officials use public vehicles or unfairly claim travel expenses within the building by a public official who was appointed to take charge of driving. Such as cases suspected of receiving false travel expenses.

 

As a result of comparing and confirming the administrative support and the list of public officials and the travel details, in a case where they attended a meeting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City Council and received the travel expenses in the building, the Seongnam City Council Building is located next to the Seongnam City Hall, and the City Hall and the third floor inside the City Council are connected. There is a passage. Even if attendance at the city council is supervised by business trips within the jurisdiction, according to the ``Chapter 3 of the Guidelines for Public Officials Remuneration, etc., Standards for Handling Public Officials' Travel Expenses,'' it is stated that in the case of business trips within the jurisdiction, the actual cost is paid for short-distance business trips within 2 km.

 

In addition to this, civic groups use public vehicles and receive 43 unfair claims for travel expenses in the building ▲ receive unfair claims from drivers who have been appointed to take charge of driving.▲ Received unfair bills from a driver who was hired to take charge of driving duties ▲ Disclosed cases where business trips were unnecessary or when business trips were received in the building.

 

An official from a civic group held an interview with a reporter for Break News on the morning of the 6th and accused Seongnam city of “reluctant to disclose documents for the information disclosure requested for some reason. I requested several times, but I couldn't find an attitude to respond to it. This is regarded as an act that cannot escape criticism of doubts whether the city is interfering with the public's right to know in the public service attitude of some public officials.”

 

Civic organizations officials argue that in 2019, Seongnam City officials should investigate all unfair or false requests for internal equipment in-house equipment and recover travel expenses unfairly receive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시청#행정정보공개#성남공무원출장비허위부당청구사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