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활(活)수산물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에 나선다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07:51]

경기도, 활(活)수산물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에 나선다

김정은기자 | 입력 : 2020/10/05 [07:51]

 

▲ 수족관 미표시.경기도제공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경기도는 원산지 둔갑 가능성이 높은 활수산물에 대해 오는 12일부터 26일까지 원산지표시 지도ㆍ점검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중점 점검 대상은 최근 수입량과 국내 유통량이 증가하거나 금어기간이어서 원산지를 속일 우려가 큰 활가리비, 활참돔, 활방어, 활대게, 활우렁쉥이, 활뱀장어 등 활수산물이다. 주로 일본, 중국, 러시아 등에서 수입된다.

 

도는 이들 품목을 취급하는 전문음식점 및 횟집, 전통시장 등을 현장점검하고,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바뀐 소비자 구매패턴을 고려해 온라인 마켓, 배달앱 등도 모니터링해 단속 및 계도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른 음식점업 원산지표시 대상 수산물은 15개(넙치, 조피볼락, 참돔, 미꾸라지, 뱀장어, 낙지, 명태(건조한 것 제외), 고등어, 갈치, 오징어, 꽃게, 참조기, 다랑어, 아귀 및 주꾸미) 품목이지만 판매할 목적으로 보관ㆍ진열하는 모든 활수산물은 수족관이나 활어차량 등 보관시설에 원산지를 표시해야 하고, 동일어종일 경우 원산지별로 섞이지 않도록 구획ㆍ구분해 보관해야 한다.

 

살아있는 수산물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을 경우 보관 물량 및 판매가격에 따라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실제 원산지와 다르게 표시할 경우 최대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중복 부과될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Gyeonggi-do begins to inspect the map to indicate the origin of live seafood..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will conduct a map and inspection of the country of origin indication from the 12th to the 26th for live seafood products with a high possibility of becoming a country of origin.

 

The targets of priority inspection are live fish products such as live scallop, live red sea bream, live sea bream, live crab, live snail and live eel, which are highly likely to deceive the country of origin due to the recent increase in import volume and domestic distribution, or during the banned fishing period. It is mainly imported from Japan, China, and Russia.

 

Dodo plans to conduct on-site inspections of specialty restaurants, raw fish stores, and traditional markets that handle these items, and monitor online markets and delivery apps in consideration of consumer purchasing patterns that have recently changed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to carry out crackdown and guidance activities.

 

15 fishery products subject to country of origin labeling in the restaurant business according to the'Act on Country of Origin Labeling of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halibut, rockfish, red snapper, loach, eel, octopus, pollock (excluding dried ones), mackerel, blacktail, squid, blue crab, scallop, tuna , Anglerfish and jukkumi) items, but all live seafood products that are stored and displayed for sale must be labeled in storage facilities such as aquariums or live fish vehicles, and if they are the same fish species, they must be separated and stored in compartments so that they do not mix by country of origin.

 

If the country of origin of live seafood is not indicated, a fine of 10 million won or less will be imposed depending on the amount of storage and sale price, and if it is marked differently from the actual country of origin, imprisonment for up to 10 years or a fine of not more than 150 million won will be repeatedly imposed. I can.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청#활어점검#수산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