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범대위, 서철모 화성시장과 ‘군공항 특별법’개정안 저지를 위한 국회 앞 1인 시위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10:12]

화성시 범대위, 서철모 화성시장과 ‘군공항 특별법’개정안 저지를 위한 국회 앞 1인 시위

김정은기자 | 입력 : 2020/07/10 [10:12]

▲ 시장님 군공항 1인시위.화성시제공  © 김정은기자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시 범대위)가 ‘군공항 특별법’ 개정안 저지를 위한 국회 앞 1인 시위를 9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지난 8일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철회를 위한 화성시-무안군 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군공항 특별법 개정안은 지난 6월 8일 광주광역시 이용빈 의원 등 15인과 7월 6일 수원시 김진표 의원 등 17인이 발의했다. 화성시와 무안군은 예비이전후보지의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는 개정안의 부당성을 지적하면서, 군공항 이전 시도 저지를 위한 공동투쟁을 천명했다. 이날 진행된 1인 시위는 국회 성명 발표 후 화성시 범대위의 첫 활동이다.

 

화성시 범대위는 이날 국회 정문 앞에서 ‘일방적 밀어붙이기 위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악 결사 반대’, ‘화성을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악 결사 반대’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펼쳤다.

 

홍진선 화성시 범대위 상임위원장은 “향후 특별법 개정 시도 여부에 따라 무안군 범대위 등 전국 단체와 투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회 현장에는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원유민 화성시의회 의장, 박연숙 화성시의회 군공항특위 위원장도 함께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