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난개발 줄이고 효율적인 도시개발 고심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0:18]

화성시, 난개발 줄이고 효율적인 도시개발 고심

김정은기자 | 입력 : 2020/07/09 [10:18]

 

▲ 화성시청 전경.  

 

화성시가 생태환경은 보존하면서 효율적으로 도시개발을 할 수 있도록 시민단체와 머리를 맞댔다.

 

시는 9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대회의실에서 화성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함께 제1차 ‘도시생태현황지도 구축을 위한 민간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화성환경운동연합, 동탄수수꽃다리, 큰나래협동조합, 시화호에코피플 등 시민단체와 관련 실과소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비오톱 지도’라고도 불리는 도시생태현황지도는 산림과 하천 등 생태환경별 동식물의 서식 현황과 각종 토지이용현황을 함께 담은 지도이다.

 

2017년 자연환경보전법의 개정으로 시 이상 지자체에서는 지도제작과 활용이 의무화됐으며, 보존지역 선정부터 도시개발 계획 및 각종 정책 수립 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김한수 경기연구원 박사와 오충헌 동국대학교 교수가 초빙돼 도시생태현황지도의 이해와 활용방법, 타 지역 제작 사례를 소개했으며, 지역 특성에 맞는 도입 방안이 논의됐다.

 

또한 오는 16일 화성시아르딤복지관에서 열리는 2차 워크숍에서는 세부 지도 작성기준 및 활용방안, 비오톱 유형화, 평가체계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서철모 시장은 “우리 시는 개발압력이 높고 도심과 농어촌이 혼재하고 있어 지역 특성에 맞는 도시생태현황지도가 필요”하다며, “인간과 자연이 함께하는 생태도시 화성의 기초를 마련할 수 있도록 전문가 및 시민단체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6월부터 4억 2천7백만 원을 투입해 오는 2021년 3월까지 도시생태현황지도를 구축하고, 도시계획 조례에 반영할 예정이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