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중앙침례교회 예배를 통한 집단감염은 파악되지 않아

김정은기자 | 입력 : 2020/06/30 [07:15]

 

▲ 조무영 제2부시장이 수원시 92~98번 확진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수원시제공  © 김정은기자



코로나19 관련, 수원중앙침례교회 예배를 통한 집단감염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29일 밝혔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6월 29일 오후 3시,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6월 27~28일 발생한 수원시 코로나19 확진자 7명(92~98번) 중 93·94·97번 확진자가 수원중앙침례교회 신도”라며 “감염 원인은 교회 예배가 아닌 교인들 간 접촉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93·94·97번 확진자가 방문한 수원중앙침례교회는 ‘마스크 착용’, ‘2m 이상 거리 두기’, ‘교회 내 식사 미제공’ 등 방역수칙을 이행한 것으로 파악돼, 교회 내 밀접 접촉으로 인한 ‘확진자의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역학조사관 판단에 따라 확진자와 같은 시간에 예배에 참석한 교회 관계자와 신도 797명 전원이 ‘수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됐다. ‘수동감시’는 ‘자가격리’·‘능동감시’보다 낮은 감시 수준으로 수동감시 대상자는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 거주지 보건소로 연락해 후속 조치를 하게 된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또 “수원시 98번 확진자가 6월 20일부터 27일까지 서둔동 연세정형외과 입원 치료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입원환자 등 73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6월 29일 새벽, 병원 내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입원환자·보호자 27명을 대상으로 1차 검진을 했고, 27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98번 확진자가 입원했던 기간에 입·퇴원한 환자를 비롯해 병원 근무자, 간병인, 방문객 등 46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연세정형외과는 잠정 폐쇄됐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현재 관련 교회, 병원과 긴밀하게 협력해 신속하게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심층 역학조사를 마치는 대로 조사 결과를 우리 시 홈페이지와 SNS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중앙침례교회#수원시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