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코로나19 여파에 공개된.. 소상공인에 '특별위로금' 지원

박종순기자 | 입력 : 2020/05/22 [06:46]

 

▲ 수원시청전경    

 

수원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방문해 ‘확진자 동선’에 공개됐던 소상공인 업체 19개소에 특별 위로금을 지원한다.

 

수원시는 지난 3월 25일, 확진자 동선 공개에 포함된 업체 35개소에 각각 100만 원(총 3500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2차 지원은 5월 26일까지 19개소(각각 100만 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기업·단체 등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써 달라”며 수원시에 지정 기탁한 성금을 지원금으로 활용한다.

 

수원시가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업체에 연락해 지원을 안내하고, 업체가 신청을 하면 수원시사회복지협의회가 지원금을 배분한다. 

 

위로금 지원은 기부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속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는 수원시가 철저하게 방역을 하고, 살균 소독을 해 안심하고 이용해도 된다”며 “생각지도 않은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수원코로나19#수원소상공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