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관고전통시장 지역화폐 차별거래 퇴출 앞장

이귀선기자 | 입력 : 2020/05/20 [13:38]

 

이천관고전통시장 상인회가 최근 벌어지고 있는 지역화폐 차별거래를 퇴출하고자 18일  ‘지역화폐 차별거래 자율감시단 출범식’을 가졌다.

 

상인회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및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받은 지역화폐, 신용카드, 선불카드 결제 시, 수수료 부과 등의 차별 거래 예방을 위하여 직접 제작한 전단지를 돌리며 홍보활동을 진행하였으며 앞으로도 상인들의 적극 협조를 독려할 계획이다.

 

경기도와 이천시는 지역화폐 차별거래 발생 시, 이를 공동체 이익을 해치는 범죄행위로 간주하고 현장 조사 후 지역화폐 가맹 취소, 세무조사 요청, 고발 등 강력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천시는 이달부터 7월까지 ‘이천사랑지역화폐’ 인센티브를 평시 6%에서 10%로 상향하고 충전 한도 금액을 월 4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여 소상공인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천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