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정부 지원금 87만원 전액 기부

이귀선기자 | 입력 : 2020/05/15 [14:21]

 

▲ 정장선 평택시장 코로나19 극복 위한 기부에 솔선. 평택시제공  © 이귀선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평택시는 15일, 정장선 시장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87만 1천원 전액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4개월간 급여 30%와 평택시 재난기본소득을 기부한 데 이어 세 번째다.

 

부시장, 실국소장 및 과장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도 기꺼이 동참한다.

 

15일 아침 코로나19 대응 일일 점검회의에서 정 시장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의 뜻을 밝히자, 실국소장 등 간부 공무원들도 취지에 공감하며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 간부 공무원들의 솔선에 따라 공직자들의 기부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장선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는 이제 시작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면서 “더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에 공직자와 시민들의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 재난기본소득은 건전한 소비를 통해 경기를 활성화 시키기 위한 긴급 대책인 만큼, 시민들께서도 지역 식당가와 상점들을 적극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평택시는 지난 4월부터 재난기본소득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한 ‘나눔愛 행복한 평택’캠페인과 함께 재난기본소득을 활용, 지역 내 소비 진작을 위해 지역 상점을 이용하는 ‘힘내세요 사장님’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평택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