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평택시, S업체상대로 억대 금품 요구한 K기자.. ‘공갈협박‘ 조사

이귀선기자 | 입력 : 2020/03/13 [08:17]

 

▲ 경기남부경찰청 전경(사진=SNS캡쳐)     ©이귀선

 

특정업체에 비방기사를 내고 이 업체대표에 광고비 명목으로 억대 금품을 요구한 사이비기자(공갈.협박)에 대해 경찰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경찰청(청장 배용주)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지난 12일 오전 9시 경 평택시에 사무소를 둔 K기자에 대해 체포한 뒤, 관련 피의자 등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쳤다

 

K기자는 S업체를 상대로 수차례 기사를 내면서, 기사의 영향력으로 지역개발인 브레인시티 고덕신도시 참여에 불리할 수 있다면서 S업체에 금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사적인 언론사간 모임을 결성하고 이들 단체를 내세워 영향력을 행세한 경위와 회원들간 각서를 작성케 하여 S업체로 전해준 진위에 대해서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한편 경찰관계자는 밝혀진 사실은 없다며 언급에 대한 신중한 입장이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경기남부경찰청#사이비기자공갈협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