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납차량 전국 일제단속의 날” 광주시·광주경찰서 합동단속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11/22 [14:29]

광주시는 오는 27일 ‘체납차량 전국 일제단속의 날’을 맞아 자동차세와 과태료 체납차량에 대한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일제단속의 날에는 법질서 위반행위 근절과 체납징수 및 공정세정 구현을 위해 광주경찰서와 연계해 단속한다.

 

단속대상은 자동차세 2회 이상 체납, 자동차관련 과태료 30만원 이상·60일 이상 체납된 차량이며 영치된 번호판은 체납자가 체납액을 납부해야만 번호판을 되찾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일제 영치는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한 시민들이 우대받고 세금을 납부하지 않는 차량은 운행할 수 없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체납차량 단속이 상시 운영되는 만큼 번호판 영치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시민들의 자발적인 체납액 납부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