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균 도의원, 경기문화재단 도입 정책자문관 활동 미미

이덕진기자 | 입력 : 2019/11/12 [17:11]

▲ 김봉균 의원     © 이덕진기자



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김달수) 김봉균 의원(더민주, 수원5)은 12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문화재단에 대한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문화재단 내 정책자문관 제도가 도입 의도에 비해 활동이 미미하고 인건비가 과다하게 책정되어 있음을 지적했다.

 

이 날 김 의원은 재단 정책자문관 도입에 대해 관련 정관이나 규정이 없고 정책자문관의 활동 내역도 미흡함을 질타했다. 재단 측에서 제출한 정책자문관의 월별 활동 보고서는 경기도 공연장 현황, 경기도 축제 현황 등 일반 현황을 나열하는 방식으로 작성된 것이 확인됐다.

 

김 의원은 정책자문관의 급여가 최근 3년간 재단 내 신입사원 평균 급여와 비교하여 2배가 넘는 것에 비해 실효성 있는 정책 결과물이 부족함을 거론하며 “정책자문관의 취지에 비해 낮은 수준의 결과물이 아니라, 정말 정책이라고 바라볼 수 있는 결과물이 있어야 한다”고 발언했다.

 

또한 김 의원은 “재단 신입사원 최근 3년 평균 급여를 보았을 때 최저임금과도 큰 차이가 없다”며, “직원들이 상대적인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외에도, 재단 운영상의 문제로 재단 내 빅데이터 활용 및 보안 인력이 부족한 점, 소방·안전 등의 총괄팀이 부재한 점, 경기 북부지역에 대한 회계·지출·계약 관련 인력이 부족한 점 등을 제기하고 조속한 시일내 개선을 촉구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덕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