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2020년 문화재청 공모사업 2개사업 선정!!

이덕진기자 | 입력 : 2019/09/16 [14:27]

▲ 공모사업 선정     © 이덕진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9월 16일 2020년 문화재청 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2개사업이 선정되어 국비 1억4천6백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공모사업은 지난 8월 한달 동안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총 530건이 접수되어 마감된 사업으로 올해 처음으로 오산시가 응모한 문화재 야행사업을 비롯하여 지난해에 이어 다시 선정된 향교․서원 활용사업 등 2개 사업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고 전했다.

 

 특히, 오산시가 이번 신규로 응모한 문화재 야행사업의 경우 국비 매칭사업으로 오산시는 국가사적 제140호 독산성을 소재로 ‘도시를 깨우는 비사량 – 독산야행, 그리고 힐링’이라는 제목을 가지고 애국과 보국안민 등의 테마를 중심으로 사업을 구상하여 처음 응모에도 불구하고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더욱이 문화재 야행사업이 공모된 이래 꾸준히 선정되어 전국적으로 이름난 문화재 축제를 개최하고 있는 수원시를 비롯해 지난해 선정된 안성시 등 경기도내 많은 기초지자체들이 응모를 했지만 오산시, 수원시, 양주시 등 단 3개 지자체만 선정되어 공모심사가 매우 까다롭고 차별화된 사업구상이 필요하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또한‘향단에 열린 꿈’이라는 제목으로 응모한 향교․서원 활용사업은 화성궐리사를 중심으로 전통예절 교육과 인성 교육, 행단 별시등 유교적인 전통문화 학습과 올바른 인성과 가치관 함양교육, 행단에서 개최하는 과거시험 등으로 이번에도 좋은 평가를 받아 공모에 선정되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오산시는 독산성의 국가사적 가치 재조명과 복원사업, 세계문화유산등재 등 독산성과 관련한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이번 문화재 야행사업을 전략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며, 화성 궐리사 또한 궐리사에서 추진하고 있는 프로그램과 성적도 등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국가지정 문화재로 승격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덕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