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제 안성시장, 대법 상고심 기각..'당선무효형' 확정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09/11 [11:49]

 

▲ 10월7일 우석제안성시장이 오후폐막선언 을 하는 모습(사진=안성시)     ©이덕진기자

 

우석제 안성시장이 대법원에서 벌금형 200만원을 확정받고 시장직을 잃었다.

 

대법원 제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10일 우석제 시장에 대해 상고심을 기각하고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 했다.

 

우 시장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당시 선거관리위원회에 40억원대의 빚을 누락한 채 재산 신고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은 무효가 된다. 우 시장은 또한 피 선거권을 박탈당하면서 향후 5년간 선거에 출마할 수도 없다.

 

한편, 안성시는 우 시장을 대신해 최문환 부시장의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될 방침이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석제안성시장#안성시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