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서울역 광역버스 노선에도 2층버스 운행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08/31 [15:44]

용인시는 시민들의 편안한 출퇴근을 위해 9월2일부터 명지대를 출발해 동백지구-기흥역을 거쳐 서울역까지 운행하는 5000번 광역버스 노선에도 2층버스를 운행하기로 했다.

 

서울 남산1호터널을 통과하는 용인시 광역버스 노선으로는 지난 7월말 투입된 5500-2번에 이어 두 번째로 2층버스를 투입하는 것이다.

 

시는 총18대가 운행되고 있는 이 노선에 9월2일과 9일에 각각 4대씩을 교체‧투입해 8대를 2층버스로 운행할 방침이다.

 

이 경우 5000번 노선 전체로는 일반버스 4대를 증차하는 효과가 생겨 출퇴근 시 입석률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시는 수지구에서 서울역 방면으로 운행하는 5500-2번 노선에 2층버스 3대를 교체‧투입해 15%선에 이르던 출퇴근 시 입석률을 8.8%로 낮춘 바 있다.

 

용인시는 시민들의 출퇴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차량 통행이 가능한 강남노선에 먼저 2층버스를 도입한데 이어 최근 남산1호터널의 통행여건이 개선됨에 따라 지난 7월말부터 서울역 노선에도 순차적으로 2층버스를 투입하고 있다.

 

서울지역 광역버스 증차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동일한 대수의 버스로 더 많은 시민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서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8대의 2층버스를 교체‧투입해 용인시에는 총43대의 2층 광역버스가 운행하게 된다”며 “광역버스 좌석제가 정착돼 시민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내년에도 관계기관과 2층버스 추가 투입을 적극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