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T/F) 출범

임은순기자 | 입력 : 2019/08/13 [17:15]

▲ 경기도의회는 13일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T/F)을 꾸리고 13일 경기도의회 의장 비서실 앞에서 현판식을 갖고 출범했다.     © 임은순기자



경기도의회는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T/F)을 꾸리고 13일 경기도의회 의장 비서실 앞에서 현판식을 갖고 출범했다.

 

비상대책단은 상황실 운영, 현장방문, 정례회의 등을 통해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기업지원 및 경제적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판식과 함께 출범한 비상대책단은 오늘(13일, 화) 오후 14시에 진행되는 1차회의를 통해 위원들 간 상견례 및 향후 일정 및 방향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비상대책단의 조직은 비상대책단을 총괄하게 될 단장 및 부단장을 포함해 상임위원회 소속 위원, 각 부분별로 전문가 위원, 도 집행부 위원 등으로 구성된다.

 

구체적으로 전문가 위원은 경제, 통상,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가 3명,  상임위원은 경기도의회 상임위원회별로 1명씩 추천(경제노동위원회 3명) 받은 도의원 14명(비교섭 포함), 집행부 위원은 정책, 경제, 기업지원 부서의 각 책임자 3명 등 총 22명으로 구성되었다.  

 

비상대책단 위원으로 경제, 통상,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가들이 포진해 내실있고, 실효성 있는 활동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또한 집행부의 경제 및 기업관련 부서 책임자들이 비상대책단에 합류함으로써 향후 비상대책단의 활동에 집행력을 담보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원활한 비상대책단 활동을 위해 협치지원담당관 직원으로 구성된 실무지원단이 꾸러져 위원들을 지원하게 된다.

 

경기도는 수원, 이천, 화성, 파주, 평택 등지에 대규모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공장들이 자리잡고 있고, 용인시에는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될 계획이어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가장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비상대책단은 내실있는 활동으로 일본경제 침략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체 지원 뿐 아니라 반도체 부품 국산화 지원, 일본과 관련된 근현대사 역사교육 강화, 문화·건설·공공행정·농정 등 전 분야에 걸쳐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여 경기도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올바른 역사인식 기반위에 극일을 이루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