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불법촬영 민간점점단 구성

이덕진기자 | 입력 : 2019/06/24 [16:39]

▲불법촬영 민간 점검단 발대식 모습     © 이덕진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오산시청 1층 로비에서 지난 21일 아이코리아 오산시지회(강진화 회장)로 구성된 불법촬영 민간점검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오산시장, 오산경찰서, 오산시여성단체협의회, 오산시아동청소년협회 등 불법촬영 근절에 관심을 갖는 오산시 단체들이 함께 발대식에 참석하여 ‘불법촬영은 범죄입니다’등 구호제창과 시청 화장실을 점검시연하고 불법촬영 근절을 위한 오산시 의지를 굳게 밝혔다.

 

오산시는 카메라를 이용한 불법촬영 근절 홍보 및 오산시 공공화장실 불법촬영 점검을 위해 오산경찰서의 협조로, 환승센터 주변 등 3곳의 특별관리 점검구역을 선정하여 민간점검단이 주 3회 이상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오산시는 2018년부터 운영하던 점검반과 민간점검단 구성으로 여성이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불법촬영 상시 지속 점검체계를 구축하게 되었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불법촬영 가능성 구역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으로 범죄 시도를 억제하는 등의 범죄 예방효과도 기대하고 있으며, 불법촬영 카메라 범죄 뿐 아니라 디지털 범죄에 대한 경각심 제고 등 사회인식을 개선시키고자 꾸준히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홍보하겠다.”고 밝혔으며  “오산시 민간점검단에 대한 지원 및 불법촬영 카메라에서 안전한 오산시 공중화장실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덕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