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당원권 정지 국민청원 글 올라와 눈길..'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06/24 [08:25]

▲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진 글     © 이귀선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의 당원권 정지를 요청하는 글이 올라와 눈길이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 진 글에는 ‘문재인정부에 비수 꽂고 당론 역행하는 염태영 수원시장의 당원권 정지를 요구합니다.’라는 글귀가 올라와 눈길을 사로 잡았다. 

 

더불어민주당 당원이라고도 밝힌 이 청원자는 해당글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누가 시킨것도 아닌데 지난달인 5월7일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안을 놓고 도내 지자체 중 유일하게 건의를 했다고 밝혔다.

 

▲ 염태영 수원시장    

 

특히 청원자는 <헤럴드경제> 기사를 링크하며 염시장의 이중적인 태도를 비판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염태영 시장은 초유의 버스파업 대란 발생 직전 경기도내 31개 시군 중 유일하게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버스요금 인상을 건의했다.

 

또한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가 버스요금 인상을 발표하기 전에 31개 시군에 미리 의견을 물어본 적이 없고, 버스요금 인상 건의 공문은 염 시장이 독자적으로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의회 조재훈 건설교통위원장도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자치단체장이 정략적 목적으로 앞뒤가 다른 정책 방향을 표명, 버스 정책에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고 염 시장을 비판했다.

 

수원시가 '버스요금 인상' 제안을 경기도에 건의한 뒤 버스토론회에서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해 조 위원장은 "책임 있는 위정자가 상황과 대상에 따라 정책적 입장이 뒤바뀌면 도민들의 입장에서 혼란과 정책에 대한 불신만 가중되므로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시정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염 시장에 대한 비난이 커지자 수원시는 19일 "버스토론회는 버스 문제에 대한 시민의 이해를 돕고 집단지성의 힘으로 해법을 모색하고자 수원시가 지속해온 거버넌스 행정의 일환이었다"는 원론적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