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시장, 근로장애인들과 찾아 격려

임은순기자 | 입력 : 2019/06/20 [17:43]

▲ 백군기 용인시장은 20일 관내 장애인시설을 찾아 보호작업장의 근로자들과 함께 작업을 하며 격려했다.(사진=용인시)     © 임은순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19일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인 처인구 백암면 해든솔직업지원센터를 찾아 근로장애인과 훈련생들을 격려하고 시설 종사자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날 백시장은 이들과 함께 쇼핑백과 떡을 만들며 작업환경을 세심히 살폈다.

 

백 시장은 함께 작업을 하던 훈련생과 근로장애인들에게 먼저 농담을 건네고 노래를 부르는 등 소탈하게 분위기를 이끌었다.

 

백 시장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기쁨”이라며 “하기 싫은 일이 있을 땐 이 일을 할 수 없다면 하고 생각해보면 모든 일이 소중하게 느껴진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들과 함께 만든 떡을 맛보며 어떻게 유통하는지, 판매처는 어디인지 등을 묻고 판로 확대를 고민해 보자고 말했다.

 

시설 관계자는 “관내 이런 보호작업장이 5곳이 있는데 이들과 공동으로 생산한 물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으면 좋겠다”고 건의키도 했다.

 

백 시장은 “관내 장애인들이 다양한 활동을 하며 자립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