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관내 유선·수상레저사업장 안전관리 특별점검

임은순기자 | 입력 : 2019/06/04 [07:58]

▲ 용인시의 한 유선사업장 모습(사진=용인시)     © 임은순기자



용인시는 오는 7일까지 관내 유선 및 수상레저 사업장의 안전관리 실태에 대해 특별점검을 한다.

 

이는 헝가리 유람선 충돌사고를 비롯해 안성 금광저수지 도선 전복사고(5월11일), 한강 로얄크루즈1호 마리나선박 좌초사고(5월30일), 부안 어선 전복사고(5월31일) 등 선박 관련 사고가 잇달아 발생한데 따른 것이다.

 

시는 이번에 사업장 시설물 및 기구는 물론이고 승선정원 초과 운항여부, 구명조끼 착용여부 등 인명사고와 직결되는 사항을 집중 점검하고, 사업장 종사자를 대상으로 승객안전 매뉴얼 등의 안전교육도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관내 사업장은 지난 5월 경기도의 ‘유․도선 안전사고 예방 특별점검’에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시 점검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 관내엔 이동읍 이동저수지와 보라동 한국민속촌 등 2곳에 유선사업장이 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