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축산물 전문 판매장 및 음식점 원산지표시 점검 나서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05/15 [15:00]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축산물 전문 판매장 및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20일부터 31일까지 12일간 원산지 표시 지도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농축수산물 원산지 표시제도는 농축수산물이나 그 가공품에 대해 원산지 표시를 실시해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공정한 거래를 확립함으로써 생산자와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다.

 

이번 단속은 축산물 전문 판매장 및 관련 음식점 등이 점검 대상이다.

 

주요 단속사항은 원산지 미표시, 거짓표시, 표시방법 위반 등이며 단속 결과 적발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및 고발 등의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천시 농업정책과장은 “이번 점검기간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을 실시하여 시민들이 안전하고 올바른 먹거리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콘셉트 요정’ 걸그룹 오마이걸, 소녀들의 사랑스러운 분위기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