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정신폐쇠병동 반대 촛불 문화제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05/07 [08:07]

▲ 지난 6일, 오후 오산시 세교동 세교아파트단지 주민들은 인근에 들어서는 정신폐쇠병동 반대 촛불 문화제를 열고 지역민들의 호소를 알렸다.(사진=김명철시의원SNS캡쳐)     © 이귀선



경기도 오산시 세교동 세교아파트단지 앞에 126개 병상의 정신과 폐쇄병동이 들어서면서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6일 오후 이 지역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정신병원이 들어서는데 대해 촛불집회를 열고 부근에 위치한 초등학교 등 세마중. 고등학교에 아이들과 청소년 안전이 걱정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오산시에 따르면 B병원은 오산 세마역 인근 대형 상업시설에 내과 및 정신과 등을 진료하는 병원을 세우기로 하고 최근 인·허가 절차를 모두 마친 상태다.

 

시위에 참가한 주민 A씨는 이 병원이 위치한 왕복 4차로 반대편에는 세교신도시 잔다리마을과 마주하고 있고, 최근 조현병 환자들이 방화사건과 살인사건 등 강력사건이 잇 다르고 있는데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릴레이 1인 시위는 물론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하지만, B병원측은 “이 병원에 현재 입원하신 분이나, 입원을 희망하는 환자 역시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환자들로 지역민들에게 피해를 끼칠 일은 전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위에 참가한 오산시의회 이상복(자유한국당) 의원은 주민들과 상의 없이 병원을 허가한 오산시를 질타했다.

 

이 의원은 “오산시는 지난 4월 의료기관에 대한 개설 신청서를 접수하고, 단 14일만에 개설허가를 내줬다”며 “허가사항은 소아청소년과와 내과,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이지만 이 병원에 근무하는 21명의 종사자 가운데 의사는 단 2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의원은 “전체 16실 140병상 가운데 정신과 병상이 124병상인데도 시는 답사나 어떤 관련 검토도 없이 졸속으로 허가했다”고 덧붙였다. 

 

이의원은 “해당 병원의 허가 취소를 요구하며 해법을 내놓지 않는다면 오산세교 입주민들과 함께 강력한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대해 오산시 관계자는 “정부가 내건 조건에 부합했다면 지자체 입장에서는 인·허가를 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있는 만큼 병원 측과 해결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안민석의원은 이에 대해 지역주민들이 않고 있는 문제들에 심사숙고 하겠다. 사전에 잘못된 심사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하여 문제가 있다면 정신병원 득허가를 취소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정신병원폐쇠병동반대집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