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파업비용 6억여원 시민혈세로 '땜질'...구상권 청구 포기할 듯!

- 오산교통파업, 버스대란은 막았지만 시민들 볼모 행정 선례 남겨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04/12 [04:03]

- 오산시 대중교통과, 정확한 자료 공개도 구상권 청구도 모두 불가 입장

- 일각에선 '버스 준공영제로 가기 위해 짜고 치는 고스톱'이란 주장도 제기

- 불편 감수에 세금 출혈까지 시민들만 '봉'취급 

 

▲ 오산시청 전경     ©임은순기자

 

오산시가 버스파업으로 인해 발생한 교통대란을 막고자 6억여원의 혈세를 투입하고도 되돌려 받기를 포기할 것으로 전해져 물의를 빚고 있다. 

 

오산시청 대중교통과 담당자는 11일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총 5억 7천 3백여만원이 오산교통 파업으로 인해 소비되었으며 세부내역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기업인 오산교통의 내부 문제로 인해 야기된 피해에 대해 구상권청구등의 방안을 통해 시민 혈세를 회수하려는 계획에 대해 묻자 "법적 자문을 구했으나 부적절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지만 역시 공문내용 공개요청에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심지어 어떤 변호사인지 조차 정확히 밝히지 않은 채 자료가 필요하면 정보공개청구를 하면 된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나 파업 당시에도 매일 수천만원의 혈세가 지출되는 상황하에서 보여 준 시행정당국의 대응을 두고 논란이 일었던 만큼 사후처리과정에서의 투명한 행정을 기대했던 시민들의 실망감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시민들을 볼모로 한 오산교통노조의 파업에 대해 미온적인 대응으로 일관한 사측과 중재자로써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시당국, 3자간의 버스준공영제로 가기 위한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짜고 치는 고스톱"이 아니었냐는 날선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오산시가 혈세 6억원을 고스란히 날릴 것이라는 소식을 전해 들은 한 시민은 "시민이 봉이냐!"며 "버스파업으로 불편도 고스란히 당하고 내가 낸 세금까지 바쳐야 하나?"며 쌓인 불만을 털어 놓았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오산교통파업#시민혈세#파업비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포토]설경구X천우희X한석규, 묵직한 존재감의 세배우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