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렌터카용 LPG차 일반인에 개방..개조·매매 가능해진다

박수영 기자 | 입력 : 2019/03/25 [13:50]

▲ 26일 LPG차 일반인에 개방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오는 26일부터 일반인이 모든 LPG차량을 신규‧변경‧이전 등록하거나, 휘발유나 경유차를 LPG차량으로 개조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19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친 수송용 LPG연료 사용제한을 폐지하는‘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개정법률이 오는 26일 공포‧시행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택시와 렌터카, 장애인 등에만 허용된 LPG 차량을 일반인도 신차든 중고차든 상관없이 자유롭게 매매가 가능해진다. 해당 시‧군‧구청 소속 자동차등록업무 담당기관에서 LPG차량을 신규‧변경‧이전 등록할 수 있다.

 

또한, 자동차 구조변경업체에서 일반인이 기존 보유하고 있는 휘발유차나 경유차를 LPG차량으로 개조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한편, 이번 공포‧시행된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개정법률에는 기존 LPG연료 사용제한을 위반한 사용자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는 행정처분 관련 법률 조항도 폐지됐다.

 

실제,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이 주민등록표 등본상 세대를 같이하는 보호자와 공동 명의로 LPG차량을 소유‧사용하다가, 등본상 세대가 분리되면서 명의 변경을 하지않아 LPG연료 사용제한을 위반한 경우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산자부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법률 시행 후 LPG차량 신규‧변경‧이전등록업무 수행에 차질이 생기지 않토록 해당 시‧군‧구청 소속 자동차등록업무 담당기관과 협의했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