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평택시 "공무원이 동료여성을 성추행..."

지난 시의회 권영화 의장의 성 파문이후 채 가시지 않는 회식자리에서 또 발생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02/28 [08:20]

▲ 평택시청 전경    ©이귀선기자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의 성희롱 파문(본지 11월17일자)이 있던 이후 몇 개월이 채 지나지 않아 이번엔 평택시 공무원이 여성동료를 성추행 하여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1월 15일 평택시 소속 공무원들의 회식에서의 이야기다. A씨(女, 공무원)는 이 회식자리에 자연스레 참석 하게 되면서 사건의 발단은 시작된다. 

 

이날 일부 공무원들과 여흥을 즐기는 가운데 갑자기 B씨(男, 공무원)가 동료 A씨 의 신체의 일부를 만지는 등의 행위로 추행을 했다. 이에 A씨는 평택시 여성가족과에 당시 상황을 전하여 동료공무원의 처벌을 의뢰 했다.

 

이 사안을 두고 평택시 부시장 주재로 심의위원회가 열렸고, 이 자리에는 평택성폭력 상담소 부소장이 참석요청을 받고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심위의 내용과 관련 어떻게 처리가 이루어졌는지 에 관해선 외부로 발설해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로 마무리가 되었던 점 외엔 알수가 없었다. 

 

취재진은 지난 26일 관련 성추행에 대해 징계처분이 이루어졌는지의 사안을 두고 평택시 감사팀을 찾았다.

 

취재진이 유인물을 보여주며 해당 부서에서 성추행 사건이 있었느냐 질의하자 감사팀(김**)과장은 그런 일이 없었다고 단호히 부인했다. 이후 사건 전말에 대한 취재 내용을 이야기하자 태도를 바꿔 시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B씨(男, 공무원)의 행태에서 부적절한 행위로 이어진 태도는 맞다. 이후 징계절차를 밟아 진행 중에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평택시에서는 단호한 처리를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평택 성폭력상담소 소장 김정숙은 이와 같은 성 폭언이나, 추행에 따른 사고에 대해서 가해자들은 반드시 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우리사회는 남성적 사회중심에서 만연했던 성의식은 아무렇지 않은 표현들과 원치 않는 스킨십들로 인하여 여성들의 불쾌감을 주는 행동들이 잦았다. 이에 대해 소장 김정숙은 여성경제인의 활동이 많아짐으로 여성을 바라보는 시각도 변화에 맞춰 인식이 필요한 때이다. 따라서 좀 더 체계화된 교육의 시스템을 만들어 나가야 하는데, 평택시는 이에 대해 시대적 성교육 시스템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국가공무원법 제63조는 “공무원은 직무의 내외를 불문하고 그 품위가 손상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공직 내부에서의 성추행ㆍ성희롱 등 성(性) 관련 비위은 전형적인 갑질행위의 하나로서 이 또한 중징계 대상이며, 정도가 과하면 고발되어 형사벌도 받을 수 있다. 

 

새로운 시장이 공직자의 청렴과 친절행정을 담고 있지만, "평택시의 잦은 성추행 사건이 발생하면서 평택시의 위상이 추락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평택시는 공무원들의 공직기강 재정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평택시공무원성추행미투회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포토]설경구X천우희X한석규, 묵직한 존재감의 세배우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