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배곧신도시, 수돗물에서 흙탕물 나와

정확한 원인파악과 대책 수립 중

민경호기자 | 입력 : 2019/02/21 [12:16]

▲ 시흥시청 전경.     ©시흥시

 

시흥시 배곧신도시에서 지난 14일부터 4일간 수돗물에서 흙탕물이 나와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 21일 김태정 부시장 및 관계자들이 원인파악과 재발방지를 위해 긴급회의 갖는 등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배곧 신도시 아파트 관리사무소 및 주민들은 생수를 나눠주고 구입하는 등 소란이 발생했다.


특히 지난 16년에도 악취가 발생하는 사고에 이어 또다시 흙탕물이 나와 주민들의 불만은 더욱 컷다.


지난 20일 임병택 시흥시장은 사과문을 통해 "시정 책임자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해당 탁수는 상수도 재공급 과정에서 관로에 흡착되어있던 토사가 교란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이 드시는 물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최우선이다"며 "빠른 시일 내에 정밀조사를 통해 명확한 원인을 규명하고 본질적인 대책을 세우는데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배곧동 주민 이 모(여, 47)씨는 "주말내내 수도꼭지에서 흙탕물이 나와 걱정을 많이 했다"며 "다행이 월요일부터는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배곧 신도시 수돗물 수질은 모두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시민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철저히 점검해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배곧신도시는 지난 2015년 입주를 시작해 현재 5만4000명의 시민이 거주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흥시 #임병택 #시흥시장 #탁수 #흙탕물 #상수도 #수돗물 #수도꼭지 #배곧신도시 #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