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당대회 "보수 대분열로 가고 있나?"

김정기 칼럼니스트 | 입력 : 2019/02/11 [10:38]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접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2차 북미회담과 겹쳐 대국민 흥행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워지면서 6명의 후보들이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고,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연기 불가 입장을 고집하고 있다. 6명의 후보가 연석회의를 통해  연기 수용 불가시 전대 보이콧을 하겠다고 하고,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2.27 전대 원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선관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배수진을  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실정으로 자유한국당이 지지세를 조금씩 회복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들은 또다시 망연자실이다.  

 

▲ 김정기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황교안 후보가 소위 '새로운 인믈'이란 이유만으로 검증 없이 '광풍'을 일으키며 대세론을 주도하고 있다. 잠정적 승자로서 좀 더 여유를 보여줄 수 없을까? 후보들 절대 다수가 강력하게 요청하면 대승적으로 결단해서 수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런 와중에 박관용 선관위원장이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팽개치고 노골적으로  특정후보의 편에 서는  것이 공정한가?  나머지 후보들에게  협상의 여지도 남기지 않은 채 위원장직 사퇴라는 초강수를 두는 것은 과연 누구를 위한 건지 묻고 싶다.  어쩌다가  협상의 ABC조차 지켜지지 않는 상황까지 왔는가? 보수대통합의 장이 되어야 할 전당대회가 보수대분열의 장이 되고 있는 현실이 개탄스러울 뿐이다.


최악의 경우 협상이 결렬된다면, 황교안 후보와 김진태 후보  두 사람이 치르는 전당대회는 5공화국  시절 체육관 선거와 다를 바  없다. 추대에 가까운 방식으로 대표가 된들  정통성이 확보될  수 있을까?  황교안 대표 체제  흔들기가 시작되면 6개월을 버티기가 어려울 것이다.  21대 총선에서 수도권 전멸에  TK 자민련화가 불보듯 뻔하다. 개헌 저지 의석을 확보하지 못하면 종북좌파들이 원하는 낮은 단계에서 고려연방제로 가는 법적 토대가 마련될 것이고,  결국  대한민국은 1975년 윌남과 같은 패망의 길을 걷게 될 것이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설경구X천우희X한석규, 묵직한 존재감의 세배우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