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강제징용 배상 일본문제' 문재인 대통령 언급 아냐"

"문재인 대통령,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은 일본 기업 문제" 일본 요미우리 보도 부인

김기홍 기자 | 입력 : 2019/02/08 [16:27]

▲ 청와대 건물     ©청와대

청와대가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가 전면에 서선 안 된다"고 지시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달 8일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과 따로 만난 자리에서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은 일본의 기업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청와대 한 관계자는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위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기본 입장 하에 피해자들 고통과 상처의 실질적 치유 그리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 필요성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사안을 다뤄왔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입장 하에 동 사안을 다루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