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용인특례시, 공직자 대상 ‘UNIST 와 함께하는 반도체 직원 교육’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5:31]

용인특례시, 공직자 대상 ‘UNIST 와 함께하는 반도체 직원 교육’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4/12 [15:31]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용인 이귀선기자] 용인특례시는 지난 11일 시 공직자의 반도체산업에 대한 이해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시청 1층에 마련된 ‘UNIST-용인특례시 반도체 교육‧산학 허브’에서 ‘UNIST와 함께하는 반도체 직원 교육’을 열었다.

 

전문가를 초빙해 반도체산업과 관련된 일반상식부터 주요 생산국의 산업지원 정책, 세계 반도체산업 동향에 대한 설명이 이뤄진 이 교육에는 이상일 시장도 직접 참석해 약 2시간 30분 동안 강의를 청취하고 용인특례시의 역할과 발전방안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이날 교육은 총 3개 강의로 나눠 진행됐다. 첫 번째 강의는 강성철 울산과학기술원 반도체 소재부품 대학원 산학협력중점교수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산업 생태계’를 주제로 약 한 시간 동안 반도체산업의 생태계와 전 세계의 반도체산업을 위한 지원과 중점 분야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이상일 시장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산화율을 높이기 위한 정부의 지원 중 수반되어야 할 사항과 미흡한 점은 무엇인지 알고 싶다”며 “정부가 진행 중인 한국첨단반도체기술센터(ASTC)를 유치하기 위해 용인특례시는 최적의 여건을 갖추고 있는데 유치를 위해 어떤 관점을 가져야 하는지 여쭤보고 싶다”고 질문했다.

 

이에 강성철 교수는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 중인 용인특례시에 반도체산업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의 입주 의향은 높지만 부지의 한계가 있어 반도체 소‧부‧장 특화단지가 조성 중인 안성시와 협력하고 이미지를 향상시키는 것도 필요하다”며 “빠르게 변하는 반도체산업에서는 타이밍이 중요하고, 소자기업과 소‧부‧장 기업의 집적화가 중요하기 때문에 용인특례시는 이 강점을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 강의는 안근옥 SK하이닉스 전무(NAND Flash 개발본부장)의 ‘반도체 기술 및 산업 동향’이라는 주제로 약 1시간 30분 동안 반도체산업 기술의 현재 상황과 향후 전망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이어 마지막으로 정순문 울산과학기술원 반도체 소재‧부품 대학원 특임교수가 약 한 시간 동안 ‘반도체 제조 및 소자 기술’을 주제로 강의했다.

 

이날 참석한 이상일 시장과 시 공직자들은 대한민국의 반도체산업 현 주소를 듣고, 향후 ‘이동‧남사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와 ‘용인반도체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반도체산업 중심도시로서 발전하기 위한 방안 논의와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시 관계자는 “반도체산업과 관련된 소재‧부품‧장비 기업과 생산 공정, 반도체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미국과 일본, 중국, 유럽, 대만의 정책과 산업현황을 듣고, 질문을 통해 반도체산업의 전반적인 상황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용인특례시가 대한민국 반도체산업의 중심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특례시는 지난해 11월 UNIST와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반도체 교육‧산학 허브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UNIST와 함께 반도체 인재양성 사업을 진행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Yongin Reporter Lee Gwi-seon] On the 11th, Yongin Special City held a 'UNIST-Yongin Special City Semiconductor Education and Industry-Academic Hub' held on the first floor of City Hall to strengthen the understanding and capabilities of city officials in the semiconductor industry. ‘Semiconductor Employee Training with UNIST’ was held.

 

In this training, where experts were invited to explain general knowledge related to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dustrial support policies of major producing countries, and global semiconductor industry trends, Mayor Lee Sang-il also attended the lecture for about 2 hours and 30 minutes and discussed the role of Yongin Special City. and asked questions about development plans.

 

The training on this day was divided into three lectures. The first lecture was given by Kang Seong-cheol, Professor of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at the Graduate School of Semiconductor Materials and Components at Ulsan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for about an hour on the topic of 'Semiconductor Materials, Components and Equipment Industry Ecosystem' and the ecosystem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and the support and focus areas for the semiconductor industry around the world. explained.

 

At this event, Mayor Lee Sang-il said, “I would like to know what needs to be included and what is lacking in the government’s support to increase the localization rate of the semiconductor materials, components, and equipment industry.” He added, “The government is currently working on the Korea Advanced Semiconductor Technology Center (ASTC). “Yongin Special City has the optimal conditions to attract, but I would like to ask what perspective should be taken to attract the city,” he asked.

 

Accordingly, Professor Kang Seong-cheol said, “The intention of semiconductor industry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companies to move into Yongin Special City, where a large-scale semiconductor cluster is being developed, is high, but there is a limit to the site, so we are collaborating with Anseong City, where a semiconductor device, component, and device specialized complex is being developed, to improve our image.” “It is also necessary to improve,” he explained. “Timing is important in the rapidly changing semiconductor industry, and integration of device companies and component/device companies is important, so Yongin Special City will be able to make good use of this strength.”

 

The second lecture was titled ‘Semiconductor Technology and Industry Trends’ by Geun-ok Ahn, Executive Director of SK Hynix (NAND Flash Development Division Head), and continued for approximately 1 hour and 30 minutes with an explanation of the current status and future prospects of semiconductor industry technology.

 

Finally, Soon-moon Jeong, a special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Semiconductor Materials and Components at Ulsan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gave a lecture on the topic of ‘semiconductor manufacturing and device technology’ for about an hour.

 

Mayor Lee Sang-il and city officials who attended the day heard the current state of Korea's semiconductor industry and discussed plans to develop into a central city of Korea's semiconductor industry centered on the 'Idong-Namsa Advanced System Semiconducto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There was discussion and question-and-answer time.

 

A city official said, “We listened to materials, parts, equipment companies and production processes related to the semiconductor industry, and the policies and industrial status of the United States, Japan, China, Europe, and Taiwan to foster the semiconductor industry, and asked questions to find out the overall situation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It was a time to find out,” he said. “We will focus our capabilities on establishing various policies so that Yongin Special City can develop into a central city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 Korea.”

 

Meanwhile, Yongin Special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establish a semiconductor education and industry-academia hub’ with UNIST in November last year to foster semiconductor experts, and is carrying out a semiconductor talent training project with UNIST.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