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용인특례시, 도쿄일렉트론코리아·고영테크놀로지 등 유치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4/08 [12:45]

용인특례시, 도쿄일렉트론코리아·고영테크놀로지 등 유치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4/08 [12:45]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용인 이귀선기자] 용인특례시는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인 도쿄일렉트론(TEL) 한국법인의 투자를 유치했고, 국내 굴지의 반도체 검사장비업체 ㈜고영테크놀로지의 본사가 서울에서 용인으로 이전한다고 7일 밝혔다.

 

용인 이동·남사읍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원삼면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 등으로 용인이 반도체 중심도시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상황에서 이들 기업의 용인 입주가 이뤄지는 것이다.

 

도쿄일렉트론코리아는 지난 3월27일 원삼 일반산업단지 입주를 위해 이곳 산업시설용지 4블록 2만 7032㎡(약 8177평)에 대해 업종 변경 등을 용인특례시에 신청했다.

 

도쿄일렉트론코리아는 R&D센터를 건립하기 위해 지난 1월 이 토지를 매입했으며, 신청한 산업단지계획이 변경되면 연구동과 팹(Fab)을 설치할 계획이다.

 

도쿄일렉트론은 미국의 어플라이드머터리얼즈나 램리서치, 네덜란드의 ASML 등과 함께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로 꼽히는데, 지난해 기준 매출액 규모로 세계 4위, 특허 보유로는세계 1위 회사다.

 

이 회사의 국내 현지법인인 도쿄일렉트론코리아는 화성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지난 2022 회계연도에 1조4033억원의매출액을 기록했다. 직원은 1938명이다.

 

도쿄일렉트론코리아가 입주할 원삼일반산단 규모는 10만 8919㎡다. 인근에 용인반도체클러스터가 조성됨에 따라 반도체 장비업체인 에스티아이와 반도체 소자 업체인 나녹스 등이 원삼일반산단에 입주했다.

 

국내 굴지의 반도체 검사장비 업체인 ㈜고영테크놀로지는 서울 본사와 지주회사를수지구 상현동 1188 고영테크놀로지R&D센터로 통합·이전한다.

 

용인특례시는 관내 반도체기업 현황 파악 차원에서 지난 2월 ㈜고영테크놀로지를 방문했고, 회사 측이 본사와 R&D센터를 통합할 의지가 있다고 하자 용인 입주에 필요한 사항 등을 자문해 통합계획이 확정되도록 도왔다.

 

시는 필요한 행정절차를 원활하게 진행해서 이 회사가올 하반기 중 이주를 마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고영테크놀로지는 반도체 어드밴스드 패키징 검사장비 전문업체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 의료용 로봇 부문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한편,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업체 ㈜애플티는 처인구 모현읍 곡현로 538-25 일대 2632㎡ 부지에연면적 1710㎡ 규모 신축공장을 오는 8월 준공한다. ㈜애플티는 지난 2023년 193억원의 매출을 올린 강소기업으로, 최근 포스텍 나노융합기술원에 반도체 핵심장비인 포트레지스트 도포용 트랙(track) 장비를 설치해 운영키로 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대한민국 반도체 중심도시로 발전하고 있는 용인특례시에는 이처럼 반도체기업들이 속속 이주해 오고 있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 협력화단지에는 분양 대상 37개 필지 중 31개 필지에 원익IPS 등 29개 기업이입주하겠다며 협약을 체결했다.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 인근의 용인테크노밸리에는반도체 핵심 소재인 EUV 블랭크 마스크와 펠리클 부문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에스앤에스텍이 오는 7월께 신규공장을 준공할 예정이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지난해 세계적 반도체 장비회사 램리서치 한국 본사가 용인으로 이전하기로 했고, 삼성전자 협력업체인 반도체 장비 세계 6위 회사인 ㈜세메스가 용인 기흥에 대규모 투자를 하기로 한 데 이어, 세계 4대 반도체 장비업체인 도쿄일렉트론 한국법인까지 투자를 결정해 반도체 중심도시 용인의 위상은 더욱 높아지게 됐다”며 훌륭한 반도체 기업들의 용인 입주를 장려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세계 주요 선진국이 반도체 패권을 잡기 위해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며“용인특례시는 용인 반도체 국가산업단지 등 현재 진행되는 대형 프로젝트들을 속도를 내며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각종 행정지원을 하고 있으며, 도로망과 철도망을 적극 확충하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Yongin Reporter Lee Gwi-seon] Yongin Special City attracted investment from the Korean subsidiary of Tokyo Electron (TEL), a global semiconductor equipment company, and the headquarters of Goyoung Technology Co., Ltd., a leading domestic semiconductor inspection equipment company, was relocated from Seoul to Yongin. It was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would be done.

 

These companies are moving into Yongin at a time when Yongin is firmly establishing itself as a semiconductor city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high-tech system semiconducto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Idong-eup and Namsa-eup in Yongin and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in Wonsam-myeon.

 

On March 27, Tokyo Electron Korea applied to Yongin Special City to change the type of business for 27,032㎡ (approximately 8,177 pyeong) of block 4 of the industrial facility site in order to move into the Wonsam General Industrial Complex.

 

Tokyo Electron Korea purchased this land last January to build an R&D center, and plans to install a research building and fab when the applied industrial complex plan is changed.

 

Tokyo Electron is considered one of the world's leading semiconductor equipment companies along with Applied Materials and Lam Research of the United States and ASML of the Netherlands. As of last year, Tokyo Electron ranked fourth in the world in terms of sales and first in terms of patents.

 

Tokyo Electron Korea, the company's domestic subsidiary, is headquartered in Hwaseong City and recorded sales of 1.4033 trillion won in the 2022 fiscal year. There are 1,938 employees.

 

The size of the Wonsam General Industrial Complex where Tokyo Electron Korea will move in is 108,919㎡. As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was established nearby, semiconductor equipment company STI and semiconductor device company Nanox moved into the Wonsam General Industrial Complex.

 

Goyoung Technology Co., Ltd., Korea's leading semiconductor inspection equipment company, is consolidating and relocating its Seoul headquarters and holding company to the Goyoung Technology R&D Center at 1188 Sanghyeon-dong, Suji-gu.

 

Yongin Special City visited Goyoung Technology Co., Ltd. in February to understand the status of semiconductor companies in the district, and when the company said it was willing to integrate its headquarters and R&D center, it advised on matters necessary for moving into Yongin and helped confirm the integration plan. .

 

The city plans to smoothly proceed with the necessary administrative procedures and support the company to complete its relocation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Goyoung Technology Co., Ltd. is well known as a company specializing in semiconductor advanced packaging inspection equipment. Recently, remarkable results have been achieved in the medical robot sector.

 

Meanwhile, Apple T Co., Ltd., a semiconductor and display equipment company, will complete construction of a new factory with a total floor area of 1,710 m2 on a 2,632 m2 site in the area of 538-25 Gokhyeon-ro, Mohyeon-eup, Cheoin-gu in August. Apple T Co., Ltd. is a small but strong company that posted sales of 19.3 billion won in 2023, and is recognized for its technological prowess, such as recently deciding to install and operate track equipment for applying photoresist, a core semiconductor equipment, at the POSTECH Nano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Semiconductor companies are moving into Yongin Special City, which is developing into a central semiconductor city in Korea.

 

In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Cooperation Complex, 29 companies, including Wonik IPS, signed an agreement to move into 31 of the 37 lots for sale. In Yongin Techno Valley, near the high-tech system semiconducto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S&S Tech, which possesses world-class technology in the EUV blank mask and pellicle sectors, which are core semiconductor materials, is scheduled to complete the construction of a new factory in July.

 

Yongin Special Mayor Lee Sang-il said, “Last year, the Korean headquarters of Lam Research, a global semiconductor equipment company, decided to relocate to Yongin, and Semes Co., Ltd., a Samsung Electronics partner company and the world’s sixth largest semiconductor equipment company, decided to make a large investment in Giheung, Yongin. “Yongin’s status as a semiconductor city has been further enhanced by the decision to invest in the Korean subsidiary of Tokyo Electron, one of the world’s top four semiconductor equipment companies,” he said. “We will continue to implement policies to encourage excellent semiconductor companies to move into Yongin.”

 

Mayor Lee said, “The world's major developed countries are racing to secure semiconductor hegemony,” and added, “Yongin Special City is providing various administrative support to speed up and successfully complete large-scale projects currently underway, such as the Yongin Semiconducto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e are also making efforts to actively expand the road and rail networks,” he explaine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