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국가인권위 인권교육원 착공 환영"

2026년 신갈동에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 건립 예정…인권교육 강의실·체험실 갖춰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3/19 [16:40]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국가인권위 인권교육원 착공 환영"

2026년 신갈동에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 건립 예정…인권교육 강의실·체험실 갖춰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3/19 [16:40]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19일 국가인권위원회가 기흥구 신갈동 17-7번지(신갈로 114)에서 개최한 인권교육원 기공식에 참석해 환영의 말을 전했다.

 

이 시장은 “인권은 우리 모두가 소중한 인간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평소 실천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인권교육원 착공을 환영하며 시는 앞으로 인권 의식 향상과 인권 문화를 발전시키는 심장부가 될 수 있도록 더욱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것이고, 교육원의 인권 체험 프로그램을 용인시민들도 함께 활용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을 비롯해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김민기 국회의원, 조희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서울시교육감), 윤원균 용인특례시의회 의장, 양이현경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와 인권단체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인권교육원은 인권위가 147억원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옛 통관물류센터 건물을 리모델링·증축하는 방식으로 건립된다. 인권위는 사업 추진을 위해 2021년 건물과 토지를 인수한 후, 2022년 설계를 마치고 지난해 1월 시에 공용건축물 건축협의를 완료했다. 인권교육원은 올해 공사에 들어가 2026년 상반기 연면적 4637㎡, 지하1층·지상3층 규모로 개원할 예정으로 강의실, 온라인 융합교육 스튜디오, 치유단련실, 다목적체험교육실, 전시영상체험실, 전시홀, 콘서트홀 등을 갖추게 된다.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은 “인권이 존중받는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인권 교육”이라며 “인권교육원은 본격적인 인권교육이 이뤄지고 인간의 존엄과 평등, 권리를 보장하는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Yongin Special Mayor Sang-il Lee attended the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Human Rights Education Center held by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at 17-7 Singal-dong (Singal-ro 114), Giheung-gu on the 19th and delivered welcome remarks.
 
Mayor Lee said, “I believe that human rights are something that we all recognize as precious human beings and practice on a daily basis. We welcome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the Human Rights Education Center, and the city will pay more attention to becoming a center for improving human rights awareness and developing a human rights culture.” “We will provide support, and we hope that Yongin citizens will also be able to utilize the human rights experience program of the training center,” he said.
 
Attending the event on this day were Yongin Special City Mayor Lee Sang-il,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Chairman Song Doo-hwan,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Min-ki, Cho Hee-yeon, Chairman of the National Council of Metropolitan and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Yongin Special City Council Chairman Yoon Won-gyun, Yang Lee Hyun-kyung, co-representative of the Korean Federation of Women's Organizations, and human rights groups. About 150 people, including officials, attended.
 
The Human Rights Education Center is a project in which the Human Rights Commission invests 14.7 billion won, and will be built by remodeling and expanding the old customs clearance and logistics center building. To promote the project, the Human Rights Commission acquired the building and land in 2021, completed the design in 2022, and completed construction consultations for public buildings with the city in January last year. The Human Rights Education Center is scheduled to begin construction this year and open in the first half of 2026 with a total floor area of ​​4,637㎡, 1 underground floor, and 3 above-ground floors. It is equipped with classrooms, an online convergence education studio, a healing training room, a multi-purpose experiential education room, an exhibition video experience room, an exhibition hall, and a concert hall. You will have your back.
 
Song Doo-hwan, Chairman of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said, “Human rights education is absolutely necessary to create a society where human rights are respected.” He added, “The Human Rights Education Center will become an outpost where full-scale human rights education takes place and human dignity, equality, and rights are guaranteed.”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