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김동연 지사, “주간업무보고서 작성은 행정력 낭비” 레드팀 쓴소리에 개선 지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17:39]

김동연 지사, “주간업무보고서 작성은 행정력 낭비” 레드팀 쓴소리에 개선 지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2/15 [17:39]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이귀선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3기 레드팀의 ‘쓴소리’를 받아들여 도청에서 관행적으로 작성되던 주간업무보고서를 줄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북부청에서 열린 도정 열린회의에서 ‘3기 레드팀 쓴소리 청취 및 도지사 답변’ 시간을 마련했다. 도정을 비판적 시각에서 보고 대안을 모색하는 경기도 3기 레드팀은 그동안 논의한 결과를 바탕으로 경기도정에 대한 과감한 비판과 쓴소리를 김동연 지사에게 쏟아냈다.

 

이 자리에서 레드팀은 “매주 회의를 위한 관행적인 주간업무보고서 작성은 행정력 낭비입니다”, “도지사 참석 행사·일정이 수일 전 변경되거나 불참통보 등으로 실무부서는 힘이 들어요”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주간업무보고서와 관련해 김동연 지사는 “부득이한 경우를 빼고는 보고서를 작성하지 말자. 꼭 필요하면 제목과 핵심만 나오게끔 해서 짧게 작성해달라. 기후변화 대응 차원에서도 종이 없이 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잦은 일정 변경 건에 대해서는 “시정하도록 하겠다. 70%는 제 책임이고, 30%는 비서실 책임이다. 원활하게 소통해 변동없이 확정되도록 시스템과 소프트웨어가 만들어져야 할 것 같다. 2월 안에 실천에 옮기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레드팀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의 하나로 매일 구내식당에서 발생하는 잔반 줄이기 실천을 제안했다.

 

이에 김 지사는 잔반 줄이기 캠페인, 잔반 없는 날 운영·홍보, 잔반 없는 직원 인센티브 지급 등을 언급하면서 “빠른시일 안에 매일 잔반 없는 날을 운영하자. 저부터 구내식당에서 해보겠다”며 관련 실국에 추진을 지시했다.

 

3기 레드팀은 핵심의제 발굴 및 숙성을 위해 1~2기와는 달리 정기회의(3회) 외에 비대면 영상회의를 3회 추진했다. 또한, 주요 의제에 대해서는 레드팀과 블루팀(실무부서) 간 비대면 영상회의를 통해 실행방안 모색을 논의해 왔다.

 

3기 레드팀의 활동기간은 2월까지다. 이어 4기 레드팀을 구성해 그동안 논의했던 비판과 안건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재검토함과 동시에 도정에 과감한 비판을 이어가고 도민 입장을 반영한 생활밀착 정책 제안 활동도 계속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Suwon Reporter Gwi-seon Lee]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accepted the ‘bitter words’ of the 3rd Gyeonggi-do Red Team and announced that he would reduce the number of weekly business reports customarily prepared at the provincial office.

 

According to Gyeonggi Province, a time was prepared to ‘listen to the criticism of the 3rd Red Team and respond to the governor’ at the provincial government open meeting held at the Northern Office on the 14th. The 3rd Red Team of Gyeonggi Province, which views the provincial government from a critical perspective and seeks alternatives, poured out bold criticism and harsh comments about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to Governor Kim Dong-yeo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discussions so far.

 

At this meeting, the Red Team continued to say things like, “Preparing a customary weekly business report for a weekly meeting is a waste of administrative power,” and “The working-level department is strained because events and schedules attended by the governor are changed a few days in advance or are notified of non-attendance.” went.

 

Regarding the weekly business report, Governor Kim Dong-yeon said, “Let’s not write a report except in unavoidable cases. If absolutely necessary, please keep it short and include only the title and key points. “Let’s go paperless as a response to climate change,” he said.

 

Regarding frequent schedule changes, “We will correct them.” 70% is my responsibility, 30% is the secretary's responsibility. I think systems and software should be created to communicate smoothly and confirm without change. “We will put it into practice within February,” he said.

 

Lastly, the Red Team proposed reducing the leftover food generated in the cafeteria every day as a concrete action plan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Accordingly, Governor Kim mentioned campaigns to reduce leftover items, operating and promoting days without leftover items, and providing incentives to employees who do not have leftover items, and said, “Let’s operate a day without leftover items every day as soon as possible. “I will try it in the cafeteria first,” he said, ordering the relevant office to proceed.

 

Unlike the 1st and 2nd periods, the 3rd Red Team held 3 non-face-to-face video conferences in addition to regular meetings (3 times) to discover and mature key agendas. In addition, for major agenda items, action plans have been discussed through non-face-to-face video conferences between the red team and blue team (working departments).

 

The 3rd Red Team's activity period ends in February. Subsequently, the 4th Red Team will be formed to reexamine the criticisms and agendas discussed so far from a new perspective, while continuing to boldly criticize the provincial government and continue to propose policies for better living conditions that reflect the residents' positi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