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경기도 김동연, "지방시대 연다는 윤 대통령, 국토균형발전 진정성 있다면 북부특자도에 답해야"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2/14 [16:18]

경기도 김동연, "지방시대 연다는 윤 대통령, 국토균형발전 진정성 있다면 북부특자도에 답해야"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2/14 [16:18]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이귀선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도 북부청사를 찾아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재차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14일 북부청사에서 ‘도정 열린회의’를 열고 “최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사안이 정치적으로 흙탕물 속에 들어간 것 같은 느낌이 들어 개탄의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다시 한번 경기도의 강력한 의지와 방향을 표명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최근 민생토론회에서 수도권 집중 문제를 제기하면서 지방시대를 열겠다고 이야기했다. 제가 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해 발표하는 날 대전에서 똑같은 얘기를 한 적도 있다”며 “그런데 여당 비대위원장은 서울 확장 이야기를 하는 엇박자를 내고 있다. 도대체 정부와 여당의 철학과 방향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국토균형발전에 진정성이 있다면 서울 확장에 대해 분명한 답을 주기를 바란다”며 “집권 여당도 대통령의 뜻이 수도권 집중 문제 해결과 지방시대에 있는 것이 확실하다면 서울 편입 시도를 지금이라도 중단하고 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해 (경기도가) 요청했던 주민투표에 적극적으로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여당에서 언급하는 ‘경기도 분도’에 대해 “경기도는 공식적으로 단 한 번도 경기도를 둘로 쪼개는 것처럼 보이는 ‘분도’라는 얘기를 쓴 적이 없다”며 “북부대개발과 북부특별자치도의 목적은 경기북부의 성장잠재력을 키워 대한민국 전체 성장을 견인함과 동시에 국제적으로 가장 경쟁력 있는 곳으로 만들 자는 취지다. 쪼개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개념과 새로운 비전을 가지고 경기도와 대한민국 전체를 발전시키는 것으로 용어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로 통일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Southern = Suwon Reporter Lee Gwi-seon]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visited the northern provincial office and reiterated his strong will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held an 'Provincial Government Open Meeting' at the Northern Government Building on the 14th and said, "I cannot help but feel deplored as the recent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ssue feels like it has entered political muddy waters, but once again expressed Gyeonggi Province's strong will and direction. “I want to do it,” he said.

 

He continued, “President Yoon recently raised the issue of 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at a public livelihood debate and said he would open an era of local governments. “I said the same thing in Daejeon on the day I announced the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 said. “But the ruling party’s emergency committee chairman is talking about the expansion of Seoul. “We cannot help but ask what the philosophy and direction of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are,” he pointed out.

 

He said, “If the President is serious about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 hope he will give a clear answer on the expansion of Seoul.” He added, “If it is clear that the President’s intention is to solve the problem of 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o create a regional era, the ruling party will stop the attempt to incorporate Seoul even now.” “We urge you to actively respond to the referendum requested by (Gyeonggi Province) to establish the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 said.

 

Regarding the 'Gyeonggi-do Bundo' mentioned by the ruling party, Governor Kim said, "Gyeonggi-do has never officially used the word 'Bundo', which seems to split Gyeonggi-do into two," and "The purpose of the northern large development and the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s the Gyeonggi-do Province." The purpose is to increase the growth potential of the northern part of the country to drive overall growth in Korea and at the same time make it the most internationally competitive region. “Rather than splitting it up, I hope to develop Gyeonggi-do and the entire Republic of Korea with a new concept and new vision, and I hope the term will be unified as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 add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