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경기도, 전국 최초 젠더폭력 통합대응체계 내년 상반기 가동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3/11/08 [07:28]

경기도, 전국 최초 젠더폭력 통합대응체계 내년 상반기 가동

이귀선기자 | 입력 : 2023/11/08 [07:28]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이귀선기자] 경기도가 ‘젠더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신속한 피해 접수부터 체계적인 기관 연계·지원, 유사 범죄 예방까지 통합적으로 수행하는 전국 최초의 대응체계를 내년 상반기부터 가동한다.

 

도는 A씨 같은 복합적인 폭력에 시달리는 피해자가 늘고, 남성 피해자를 비롯한 관리 사각지대 소홀, 신종범죄 대처 등이 지적받는 가운데 가정폭력, 성폭력, 디지털성범죄 등 폭력유형별로 가정폭력상담소, 성폭력상담소, 디지털성범죄피해자원스톱지원센터 등 기관이 개별적·산발적으로 대응하는 체계에서 신속하고 유기적인 지원이 어렵다고 판단해 왔다.

 

이에 피해 지원 대상을 전국 최초로 여성만이 아닌 경기도에 거주하는 ‘젠더폭력 피해자 누구나’로 규정하면서 ▲젠더폭력 통합 대응 ▲사각지대 피해자 지원 ▲도민인식 개선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핵심으로 한 ‘젠더폭력 통합대응체계’를 마련했다. 젠더폭력이란 물리적, 환경적, 구조적인 힘의 불균형에서 비롯되는 가정폭력, 성폭력, 디지털성범죄, 스토킹, 데이트폭력 등을 의미한다.

 

우선 젠더폭력을 총괄 대응하는 (가칭)통합대응센터가 내년 상반기 경기도여성가족재단에 위탁 운영하는 방식으로 출범한다. 현재 도내 젠더폭력 지원기관은 가정폭력상담소 40개소, 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 12개소, 성폭력상담소 27개소, 성폭력피해자보호시설 4개소, 성매매피해상담소 5개소, 성매매피해자지원시설 7개소, 1366센터 2개소, 해바라기센터 6개소, 디지털성범죄피해자원스톱지원센터 1개소 등 지원기관 104개소가 있다. 통합대응센터는 이들이 개별적으로 수행하는 상담·지원 등이 유기적이고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365일 24시간 피해신고 접수, 초기 대응, 유기적인 기관 공조 등을 수행하는 핫라인(긴급 콜센터)도 운영한다.

 

사각지대에 놓인 피해자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대표적으로 데이트폭력의 경우 피해자 지원을 위한 근거 법률이 마련되지 않아 경기도 자체적으로 심리·의료·법률지원단을 구성해 피해자들을 돕고, 여성 중심의 피해자 지원 체계에서 소외됐던 남성들을 위한 지원책도 마련한다.

 

이외 범죄 예방을 위한 도민인식 개선과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관련 연구, 경찰·병원 등 협력망)이 지원기관 개별로 이뤄져 예산·인력 등이 효과적으로 사용되지 못한 점을 보완해 도가 젠더폭력 종합안내 누리집을 개설하는 등 통합적으로 관리해 이전보다 효율을 높일 방침이다.

 

앞서 도는 기존 체계의 문제점을 극복하고 피해자 중심의 지원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지난해 여성폭력 실태조사, 올해 4월 ‘제1차 경기도 젠더폭력 대응정책 기본계획’ 수립, 10월 젠더폭력 통합대응체계 구축 추진단 발족 등을 진행했다.

 

도는 추진단의 포럼 등을 거쳐 통합대응체계를 세부 조정하고 공식 명칭을 정해 12월 초 ‘젠더폭력 통합대응체계 구축 비전선포식’에서 도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이후 통합대응센터 운영 준비를 거쳐 내년 상반기 통합대응체계를 가동한다.

 

윤영미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최근 젠더폭력은 다양화되고, 복합적 피해양상을 보이고 있어 통합적 보호와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피해 예방부터 피해자 보호까지 촘촘한 통합지원체계를 마련해 젠더폭력으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Suwon Reporter Lee Gwi-seon] Gyeonggi Province will operate the nation's first response system for victims of 'gender violence' that comprehensively carries out everything from rapid damage registration to systematic linkage and support with institutions and prevention of similar crimes starting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s the number of victims suffering from complex violence, such as Mr. It has been judged that it is difficult to provide prompt and organic support in a system where organizations such as the Victim One-Stop Support Center respond individually and sporadically.

 

Accordingly,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the target of victim support was defined as 'any victim of gender violence' living in Gyeonggi-do, not just women, and ▲ integrated response to gender violence ▲ support for victims in blind spots ▲ improvement of residents' awareness ▲ 'gender violence prevention' centered on establishing a community safety net. An ‘integrated response system’ was established. Gender violence refers to domestic violence, sexual violence, digital sex crimes, stalking, and dating violence that result from physical, environmental, and structural power imbalances.

 

First, the (tentative name) Integrated Response Center, which comprehensively responds to gender violence, will be launche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with the Gyeonggi Women and Family Foundation entrusted with the operation. Currently, gender violence support organizations in the province are 40 domestic violence counseling centers, 12 domestic violence victim protection facilities, 27 sexual violence counseling centers, 4 sexual violence victim protection facilities, 5 prostitution victim counseling centers, 7 prostitution victim support facilities, and 2 1366 centers. There are 104 support organizations, including 6 Sunflower Centers and 1 Digital Sex Crime Victim Resource Stop Support Center. The Integrated Response Center is responsible for managing the counseling and support provided by these individuals to ensure that it is carried out organically and quickly. We also operate a hotline (emergency call center) that receives damage reports 24 hours a day, 365 days a year, provides initial response, and provides organic coordination between agencies.

 

Victims who are in blind spots are also systematically supported. For example, in the case of dating violence, there is no legal basis for supporting victims, so Gyeonggi Province formed its own psychological, medical, and legal support group to help victims, and also prepare support measures for men who were excluded from the female-centered victim support system.

 

In addition, improving residents' awareness to prevent crime and establishing a community safety net (related research, cooperation networks such as police and hospitals) were carried out by individual support organizations, making up for the inability to use budget and manpower effectively, and the province opened a comprehensive information website on gender violence. We plan to increase efficiency by managing it in an integrated manner.

 

In order to overcome the problems of the existing system and establish a victim-centered support system, the province conducted a fact-finding survey on violence against women last year, established the '1st Gyeonggi-do Gender Violence Response Policy Basic Plan' in April of this year, and established a promotion team to build an integrated response system to gender violence in October. Inauguration, etc. were carried out.

 

The province plans to fine-tune the integrated response system through forums of the promotion team, decide on an official name, and officially announce it to residents at the ‘Vision Declaration Ceremony for Establishing an Integrated Response System to Gender Violence’ in early December. Afterwards, the integrated response center will be prepared for operation and the integrated response system will be launche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Youngmi Yoon, Director of the Gyeonggi Province Gender Equality and Family Bureau, said, “Recently, gender violence has become more diverse and shows complex damage patterns, so integrated protection and rapid response are necessary.” He added, “We will make Gyeonggi Province safe from gender violence by establishing a comprehensive support system from damage prevention to victim protection.” “I will make it,” he sai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경기도, 환경부 폐기물 처리사업 운영실태 우수기관 평가 전국 1위
  •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도민참여형 숙의공론조사’ 백서 발간
  • 경기도, 지방세 체납자 부동산 분양권 일제조사해 23억 원 징수
  • 경기도, 세외수입 체납자 부동산 등기권리 전수조사로 13억 5천만 원 징수
  • 경기도, 전국 최초 젠더폭력 통합대응체계 내년 상반기 가동
  • 경기도 특사경, 건설 공사장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 집중단속
  • 김동연, 중유럽 거점 폴란드와 교류 물꼬 텄다…돌노실롱스키에주와 우호협력 협약
  • 경기도, 34개 체납 건설법인의 공제조합 출자증권 압류
  • 용인~광주 민자도로 적격성 조사 통과. 비용 대비 편익(B/C) 1.28로 분석
  • 경기도 부동산 거짓신고 특별조사 한다
  •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도민 대응감시단, 올해 유해게시물 2천157건 신고
  • 경기도, 맛도 좋고 크기도 큰 3배체 개체굴 품종 시험양식 순항 중
  • 김동연, 이·통장에 “도정의 성패 달려. 도와 주민 연결 적극 역할 당부”
  • 경기도, 가택수색 20억 원 징수
  • 경기도, ‘주소정책 홍보 우수사례 공모전’ 6개 분야 중 3개 분야 우수 수상
  • 한국도자재단, 곤지암도자공원 참나무 아래 만개한 황금빛 ‘황화 코스모스’ 보러오세요!
  • 경기도, 과학관·박물관과 찾아가는 체험교실 추진…초‧중등학생 540명 지원
  • 경기도, 4종 상시 데이터 분석 서비스 구축
  • 경기도, 9월 13일 킨텍스에서 샤넬·롤렉스 등 체납자 압류동산 770여점 공매
  • 경기도, 복지사각지대 발굴할 ‘희망 보듬이’ 1만명 모집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