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경기도 특사경, 건설 공사장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 집중단속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3/11/07 [07:20]

경기도 특사경, 건설 공사장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 집중단속

이귀선기자 | 입력 : 2023/11/07 [07:20]

▲ 자료=경기도특사경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이귀선기자]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이 11월 13일부터 24일까지 도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의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단속 대상은 건설공사장을 중심으로 날림(비산)먼지가 다량 발생하는 공사장, 도심지 주변 민원이 많은 사업장 등 도민 생활에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는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 사업장과 초미세먼지 2차 생성에 영향을 미치는 VOC(휘발성유기화합물)를 다량 배출하는 도장시설을 포함해 대기 배출시설 중 도금, 텐터(다림질) 시설, 고형연료(SRF) 사용시설 등 초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이다.

 

중점 단속 내용은 비산먼지 발생신고 사업장은 세륜시설 미가동, 방진벽 및 방진 덮개 미설치 등 건설공사장의 날림(비산)먼지 발생 억제시설 및 억제 조치 미이행이다. 특히 도내 미세먼지 핵심 배출원인 ‘도로 재비산먼지’의 발생 억제를 위해 공사장 진출입 차량이 외부 도로에 토사를 유출하는 행위를 차단하는데 중점을 둔다.

 

대기 배출시설의 경우 방지시설 미가동 및 훼손 방치, 공기 희석 배출 등 대기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의 비정상 운영으로 오염물질 배출 행위를 점검하고, 사업 과정에서 발생한 사업장폐기물을 불법 소각하는 행위도 점검 대상이다.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르면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를 하지 않거나 억제 조치를 미이행한 경우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한 무허가 대기 배출시설을 운영한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 대기 방지시설을 부적정하게 운영한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홍은기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가 시행되는 12월 이전 경기도 초미세먼지의 핵심 발생원인 도로재비산먼지의 저감을 위해 토사 등 먼지의 도로 유입을 최대한 막아 쾌적한 경기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Suwon Reporter Gwi-seon Lee] The Gyeonggi-do Special Judicial Police Team will focus on cracking down on illegal activities at fine dust-emitting businesses in the province from November 13 to 24.

 

The targets of the crackdown are construction sites that generate a large amount of flying dust, businesses near downtown areas with many civil complaints, and workplaces that report flying dust that can have a direct impact on the lives of citizens, as well as secondary generation of ultrafine dust. Among the air-emitting facilities, including painting facilities that emit large amounts of VOC (volatile organic compounds) that have harmful effects, plating, tenter (ironing) facilities, and solid fuel (SRF) use facilities are workplaces that emit large amounts of ultrafine dust.

 

The main focus of the crackdown is the failure to implement fugitive dust suppression facilities and suppression measures at construction sites, such as not operating wheel washing facilities and not installing dustproof walls and dustproof covers at workplaces reporting the generation of fugitive dust. In particular, in order to suppress the generation of ‘road re-flux dust’, a key source of fine dust emissions in the province, emphasis is placed on blocking vehicles entering and exiting construction sites from leaking soil and sand onto external roads.

 

In the case of air emission facilities, pollutant emissions are inspected due to abnormal operation of air emission facilities and prevention facilities, such as failure to operate or damage prevention facilities, air dilution emissions, etc., and illegal incineration of industrial waste generated during the business process is also subject to inspection. 

According to the Clean Air Conservation Act, a fine of up to 3 million won is imposed if a business that generates fugitive dust is not reported or if control measures are not implemented. Additionally, if you operate an unlicensed air emissions facility, you will be subject to imprisonment for up to 7 years or a fine of up to 100 million won, and if you operate an air pollution prevention facility improperly, you will be subject to imprisonment of up to 5 years or a fine of up to 50 million won.

 

Hong Eun-ki, head of the Gyeonggi-do Special Judicial Police Unit, said, “We will contribute to creating a pleasant Gyeonggi-do by preventing the inflow of dust such as soil and sand into the roads as much as possible in order to reduce road dust, which is a key source of ultra-fine dust in Gyeonggi-do, before December, when the 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system is implemented. “He sai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경기도, 환경부 폐기물 처리사업 운영실태 우수기관 평가 전국 1위
  •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도민참여형 숙의공론조사’ 백서 발간
  • 경기도, 지방세 체납자 부동산 분양권 일제조사해 23억 원 징수
  • 경기도, 세외수입 체납자 부동산 등기권리 전수조사로 13억 5천만 원 징수
  • 경기도, 전국 최초 젠더폭력 통합대응체계 내년 상반기 가동
  • 경기도 특사경, 건설 공사장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 집중단속
  • 김동연, 중유럽 거점 폴란드와 교류 물꼬 텄다…돌노실롱스키에주와 우호협력 협약
  • 경기도, 34개 체납 건설법인의 공제조합 출자증권 압류
  • 용인~광주 민자도로 적격성 조사 통과. 비용 대비 편익(B/C) 1.28로 분석
  • 경기도 부동산 거짓신고 특별조사 한다
  •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도민 대응감시단, 올해 유해게시물 2천157건 신고
  • 경기도, 맛도 좋고 크기도 큰 3배체 개체굴 품종 시험양식 순항 중
  • 김동연, 이·통장에 “도정의 성패 달려. 도와 주민 연결 적극 역할 당부”
  • 경기도, 가택수색 20억 원 징수
  • 경기도, ‘주소정책 홍보 우수사례 공모전’ 6개 분야 중 3개 분야 우수 수상
  • 한국도자재단, 곤지암도자공원 참나무 아래 만개한 황금빛 ‘황화 코스모스’ 보러오세요!
  • 경기도, 과학관·박물관과 찾아가는 체험교실 추진…초‧중등학생 540명 지원
  • 경기도, 4종 상시 데이터 분석 서비스 구축
  • 경기도, 9월 13일 킨텍스에서 샤넬·롤렉스 등 체납자 압류동산 770여점 공매
  • 경기도, 복지사각지대 발굴할 ‘희망 보듬이’ 1만명 모집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