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경기도, 택시 기본요금 7월부터 3천800원➝4천800원 인상한다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3/05/25 [17:54]

경기도, 택시 기본요금 7월부터 3천800원➝4천800원 인상한다

이귀선기자 | 입력 : 2023/05/25 [17:54]

 

▲ 출처=경기도청     ©이귀선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이귀선기자] 경기도가 7월 1일 오전 4시부터 택시 기본요금을 3천800원에서 4천800원으로 1천 원(22.56%) 인상한다. 심야할증은 적용 시간을 1시간 당겨 오후 11시부터 오전 4시까지로 늘리고 할증요율을 20%에서 30%로 높인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4월 17일 ‘소비자정책위원회’를 열고 경기도의회안에 경기도 특성을 고려해 심야할증 등을 일부 수정한 ‘택시요금 인상 경기도 절충안’을 의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최종 절충안은 택시업계, 도민, 도의회,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해 현행 요금 요율 대비 22.56%를 인상했다.

 

이번 택시요금 인상은 2019년 5월 이후 4년 2개월 만으로 연료비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가중되는 택시업계의 경영난을 해소하고 법인 택시 운수종사자의 열악한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이뤄졌다.

 

도는 올해 2월 다른 지자체들의 택시요금 인상으로 요금 인상에 대한 필요성이 많이 제기됐지만 도민의 경제적 어려움을 고려해 반년가량 요금 인상 시기를 연기했다.

 

인상안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도는 도민들의 택시 이용 시간 등 통행 방식과 도내 시군별 택시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해 경기도형 택시요금 조정안을 마련했다.

 

구체적으로 ‘표준형(수원, 성남 등 15개 시군)’은 기본거리를 기존 2km에서 400m 단축한 1.6km로 하고 거리‧시간요금을 132m‧31초에서 131m‧30초로 단축했다.

 

‘가형(용인, 화성 등 8개 시군)’은 기본거리를 200m 단축한 1.8km로, ‘나형(이천, 안성 등 7개 시군)’은 기본거리(2Km)를 현행대로 유지한다. 거리·시간 요금 역시 현행 유지해 지역별 요금 격차를 완화하도록 조정했다.

 

도는 이번 요금 조정으로 가형의 경우 표준형 대비 요금 부담 비율이 기존 109.1%에서 108%로 나형의 경우 120%에서 118%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표준형에 비해 가형과 나형의 요금 부담이 아직도 큰 만큼 계속해서 격차를 줄일 계획이다.

 

전체 택시의 0.7%를 차지하는 모범·대형 승용 택시는 기본요금(3km)을 기존 6천500원에서 7천 원으로 인상하고, 추가 거리 요금은 144m마다, 시간 요금은 35초마다 200원씩 오르도록 했다. 현재 경기도에서 운행하지 않는 소형·경형 택시 또한 향후 보다 다양한 종류의 택시로 도민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기본요금 인상안에 포함해 소형택시는 3천500원, 경형 택시는 3천400원으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도는 이번 요금 인상이 택시 종사자의 처우개선과 이용객 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우선 요금 인상 후 6개월간 법인 택시의 운송 수입 기준금을 동결하고, 신규 입사자에게는 10만 원, 재취업자에게는 20만 원의 지원금을 회사에서 지급하도록 했다. 또한 늘어나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개인택시 통역 서비스와 법인 택시 분실물 센터 운영을 추진한다. 법규를 위반하거나 민원이 발생한 운수종사자에 대해서도 조합에서 특별 교육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제출하게 했다.

 

김효환 경기도 택시교통과장은 “택시요금 인상은 생활 물가와 업계 종사자들의 생계에 직결된 문제로 여러 이해가 부딪히는 사안이었지만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도의 실정에 맞는 조정안을 마련할 수 있었다”라며 “업계와 도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택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요금 인상 이후 실시하도록 되어 있는 택시 미터기 수리와 검정은 7월 1일부터 3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며, 택시 미터기에 인상 요금이 적용되기 전까지는 환산 조견표에 따라 택시요금을 정산해야 한다.

 

도는 종사자와 이용객의 이러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내 모든 검정 기관을 총동원해 미터기 검정 기간을 예년 대비 약 1주를 단축하고, 주말을 이용해 미터기 검정을 완료하도록 촉구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 Gyeonggi = Reporter Lee Gwi-seon, Suwon] Gyeonggi-do will increase the basic taxi fare by 1,000 won (22.56%) from 3,800 won to 4,800 won from 4 am on July 1. For late-night surcharges, the application time is increased by one hour from 11:00 p.m. to 4:00 a.m., and the surcharge rate is raised from 20% to 30%.

 

According to Gyeonggi-do on the 25th, the ‘Consumer Policy Committee’ was held on April 17th and the Gyeonggi-do Council passed the ‘Gyeonggi-do Compromise Plan for Taxi Fare Increase’, which partially modified late-night surcharges in consideration of the characteristics of Gyeonggi-do. The final compromise plan raised the fare by 22.56% compared to the current rate by reflecting the opinions of the taxi industry, residents, provincial council, and experts.

 

This taxi fare increase was made in 4 years and 2 months since May 2019 to solve the taxi industry's management difficulties, which are aggravated by rising fuel and labor costs, and to improve the poor treatment of corporate taxi operators.

 

In February of this year, the need for a fare increase was raised a lot due to other local governments raising taxi fares, but considering the economic difficulties of the residents, the rate increase was postponed for about half a year.

 

Looking at the specific increase plan, the province prepared a taxi fare adjustment plan for Gyeonggi-do, taking into account the travel method such as the time of taxi use by residents and the taxi supply and demand situation by city and county in the province.

 

Specifically, the standard type (15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Suwon and Seongnam) reduced the basic distance to 1.6km, which is 400m shorter than the previous 2km, and reduced the distance/time rate from 132m/31 seconds to 131m/30 seconds.

 

‘Ga-hyeong (8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Yongin and Hwaseong)’ shortens the basic distance by 200m to 1.8km, and ‘Na-hyeong (7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Icheon and Anseong)’ maintains the basic distance (2Km) as it is. Distance and time rates were also maintained and adjusted to mitigate the regional fare gap.

 

The province explained that with this rate adjustment, the rate of payment compared to the standard type in the case of type A decreased from 109.1% to 108%, and in the case of type B from 120% to 118%.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continue narrowing the gap as the burden of fees for the A-type and B-type is still greater than that of the standard type.

 

For standard and large passenger taxis, which account for 0.7% of all taxis, the basic fare (3 km) is increased from 6,500 won to 7,000 won. . Small and compact taxis that are not currently operating in Gyeonggi-do are also included in the basic fare increase plan to increase the convenience of residents with more diverse types of taxis in the future, and decided to set 3,500 won for small taxis and 3,400 won for compact taxis.

 

Along with this, the provincial government will promote various policies so that the fare increase will lead to improved treatment of taxi workers and improved customer service.

 

First of all, the transportation income standard for corporate taxis was frozen for six months after the fare increase, and the company provided subsidies of 100,000 won to new hires and 200,000 won to reemployed workers. In addition, it will promote the operation of a personal taxi interpretation service and corporate taxi lost and found center for the increasing number of foreign tourists. For transport workers who violated the law or who had civil complaints, the union conducted special training and required them to submit the results.

 

Kim Hyo-hwan, head of the Gyeonggi-do Taxi Traffic Division, said, “The taxi fare hike was a matter of conflicting interests as it was directly related to the cost of living and the livelihood of workers in the industry, but we were able to come up with an adjustment plan that suits the situation in the province by collecting opinions from all walks of life.” We will do our best to build a taxi industry ecosystem that all residents of the province can be satisfied with.”

 

Meanwhile, taxi meter repairs and inspections, which are supposed to be carried out after the fare increase, are planned to be carried out from July 1st to 3rd, and taxi fares must be settled according to the conversion chart before the fare increase is applied to the taxi meter.

 

In order to minimize these inconveniences to workers and users,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mobilize all inspection agencies in the province to shorten the meter inspection period by about one week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urge them to complete the meter inspection using weekend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경기도, 택시 기본요금 7월부터 3천800원➝4천800원 인상한다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