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해복구 긴급대책 마련 내용 발표

한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8/13 [12:47]

경기도, 수해복구 긴급대책 마련 내용 발표

한은경 기자 | 입력 : 2022/08/13 [12:47]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한은경 기자] 경기도가 지난 12일 수해복구 긴급대책을 마련한 내용을 밝혔다.

 

경기도는 폭우에 취약한 반지하주택 등 취약주거시설에 대한 침수 방지대책을 풍수해 매뉴얼에 추가하고, 장기적으로는 반지하주택 주거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또 피해 주민의 빠른 생활 안정을 위해 피해 사실만 확인되면 재난지원금을 즉시 지급하기로 했다. 사망·실종자에게는 최대 2천만 원, 주택전파 시 최대 1,600만 원을 지급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경기도 수해복구 긴급대책을 마련해 지난 12일 발표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9일 용인, 광명 등 수해 현장을 찾아 빠른 시일 내 반지하주택 등 위험지역 현황을 파악하고, 절차 최소화와 예산 대폭 지원으로 신속한 복구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도는 우선 풍수해 종합대책과 행동조치 매뉴얼에 반지하 주거시설 침수 방지대책을 추가해 관련 부서와 시·군이 예방·대응·대책·복구 각 단계마다 중점 관리되도록 매뉴얼을 개선할 방침이다. 

 

도내 반지하주택은 올해 6월 말 기준 8만7,914호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지속적으로 현황을 파악해 담당자를 지정하고, 우기 전 예찰 점검 등 대책을 추가할 계획이다. 또 시군별 자연재해 저감 종합계획과 침수흔적도를 활용한 상습 침수지역의 방재시설(하수관로, 배수펌프장, 우수저류지, 소하천 등)에 대한 성능 강화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반지하주택 신축 허가를 제한하도록 국토교통부에 건축법 개정을 촉구하고, 개정 전까지는 시군 및 경기도건축사회와 협약한 반지하주택 주거환경 개선방안 이행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경기도건축사회는 지난 2020년 건축계획 및 건축허가 시 반지하주택을 억제하고, 지형 여건(경사지) 등에 따라 불가피하게 사용하려는 경우 화재나 침수 등에 안전하게 계획하고 허가하기로 협약한 바 있다. 

 

반지하주택 밀집 지역에 대한 정비사업·소규모주택 정비사업도 촉진할 계획이다. 도 조례개정으로 현행 20~30년인 노후 불량건축물 기준을 하향해 사업요건을 완화하고, 반지하주택 밀집 지역에 대한 소규모주택 정비 관리지역 지정을 우선 검토하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도시재생 사업지역 내 반지하주택을 임차·매입 후 주민공동 이용시설로 시범 활용하고 반지하 거주자 등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임대주택 이주수요를 발굴해 이주 과정(보증금 등)을 지원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신속한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복구계획 확정 전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 통상 재난지원금은 복구계획이 확정된 후에 지급되지만, 확정되지 않았더라도 피해 사실이 확인되면 피해 주민에게 즉시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시군에 피해 신고가 들어오면 시군에서 자체 예산으로 선지급하도록 했으며, 복구계획이 확정되면 국도비로 보전할 계획이다. 

 

재난지원금은 세대주·세대원 중 사망·실종자가 있는 경우 최대 2천만 원, 부상은 500만~1천만 원을 지급하며, 주택전파는 최대 1,600만 원, 반파 800만 원, 침수 200만 원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에게는 생활 안정을 위한 재해구호기금을 상가당 2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10일 오전 7시 기준 16개 시군 172개소에서 신청이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수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자원봉사도 지원한다. 지역 주민센터 등과 연계해 피해 현황과 자원봉사 수요를 파악한 뒤 행정력이 미치기 어려운 침수 가구 토사 제거와 청소 등에 우선 투입하고, 자원봉사자 안전교육과 물품 및 도시락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도는 용인 고기교 주변 하천 침수지역 응급복구를 실시하고, 항구복구를 위해 지방하천인 동막천 전 구간 하천 정비사업을 190여억 원을 들여 2028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이진찬 도 안전관리실장은 “이번 수도권 폭우로 피해를 입은 도민들이 하루빨리 생활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신속한 복구와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Reporter Eun-kyung Han]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had prepared emergency measures for flood recovery.

 

Gyeonggi Province plans to add flood prevention measures for vulnerable residential facilities such as semi-subterranean houses, which are vulnerable to heavy rain, to the manual for flood disasters, and in the long term, plan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semi-subterranean houses. In addition, in order to quickly stabilize the lives of the affected residents, it is decided to immediately pay the disaster subsidy once the facts of the damage are confirmed. A maximum of 20 million won will be paid to the deceased or missing, and a maximum of 16 million won will be paid for housing spread.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12th an emergency plan for flood restoration in Gyeonggi Province, including these contents.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ordered on the 9th to visit the flood damage sites such as Yongin and Gwangmyeong, identify the current status of dangerous areas such as semi-underground housing as soon as possible, and do their best to recover quickly by minimizing procedures and providing substantial budget support.

 

First,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improve the manual so that relevant departments and cities and counties are focused on each stage of prevention, response, countermeasures, and restoration by adding countermeasures against flooding of semi-underground residential facilities to the manual for comprehensive countermeasures and actions for floods and floods.

 

As of the end of June this year, it was found that there were 87,914 semi-underground housing units in the province.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continuously monitor the situation, designate a person in charge, and add countermeasures such as pre-rainy inspections. In addition, we will promote performance enhancement of disaster prevention facilities (sewage pipelines, drainage pump stations, rainwater storage ponds, small streams, etc.) in habitually flooded areas using comprehensive plans for reducing natural disasters by city and county and flooding traces.

 

At the same tim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urging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revise the building law to restrict permits for new construction of semi-subterranean houses. Gyeonggi Province, 31 cities and counties, and Gyeonggi Architects Association agreed to restrict semi-subterranean housing during construction plans and building permits in 2020, and to safely plan and permit fire or flooding in case of unavoidable use depending on topographical conditions (slope). have.

 

It is also planning to promote maintenance projects for semi-basement housing areas and small-scale housing maintenance projects. With the revision of the provincial ordinance, the project requirements will be eased by lowering the standard for deteriorating buildings that are 20 to 30 years old, and the designation of small-scale housing maintenance management areas for semi-basement housing areas will be considered first.

 

In addition, consider renting and purchasing semi-subterranean housing in the urban regeneration project area and then using it as a communal facility for residents. are doing

 

At the same time, the provincial government decided to give priority to the disaster relief payment before the restoration plan is finalized. Disaster subsidies are usually paid after a recovery plan is finalized, but even if the damage has not been finalized, if the damage is confirmed, it will be paid immediately to the affected residents. To this end, when a report of damage is received to the city and county, the city and county are required to pay in advance with their own budget.

 

Disaster subsidy provides up to 20 million won in case of death or disappearance among the head of household or household member, and 5 to 10 million won for injuries. .

 

For small business owners, 2 million won per shopping mall will be provided to the disaster relief fund for stable living. As of 7 am on the 10th, it was counted that applications were received from 172 places in 16 cities and counties.

 

Volunteer support is also provided for the rapid recovery of flood-damaged areas. After identifying the current status of damage and the demand for volunteers in cooperation with local community centers, the government plans to put it first in the removal and cleaning of submerged furniture, which is difficult to reach by administrative powers.

 

In addition,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carry out emergency restoration of flooded areas near Gogyo Bridge in Yongin, and to carry out a river maintenance project for the entire section of Dongmakcheon Stream, a local river, by 2028 by 2028 for port restoration.

 

Lee Jin-chan, head of the Provincial Safety Management Office, said, "Gyeonggi-do and Gyeonggi-do Council will do all they can to recover and support quickly so that the residents affected by the heavy rains in the metropolitan area can find stability in their lives as soon as possibl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수해복구긴급대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