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 독립운동가 7명 독립유공자 포상신청

한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8/13 [13:01]

수원시, 수원 독립운동가 7명 독립유공자 포상신청

한은경 기자 | 입력 : 2022/08/13 [13:01]

 

▲ 수원박물관은 국가보훈처에 수원지역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7명에 대한 독립유공자 포상을 신청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사진=수원시 제공]  © 한은경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한은경 기자] 수원박물관은 국가보훈처에 수원지역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7명에 대한 독립유공자 포상을 신청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독립유공자 포상 신청을 한 7명은 수원박물관과 수원시정연구원 수원학연구센터가 2017년~2018년 함께 진행한 ‘경기도 독립운동 인물 발굴사업’으로 공적을 밝혀낸 독립운동가다. 지난 2019년 15명에 대한 포상 신청을 했고, 자료를 정리하고 보충해 8월 10일 두 번째 포상 신청을 했다. 

 

이들은 독립운동 행적이 있지만, 그동안 포상 신청이 이뤄지지 않았던 인물들로 사회주의 독립운동에 참여했다. 수원박물관이 중심이 돼 그동안 행적을 다시 파악하고 정리하는 과정에서 후손이 확인되지 않아 수원시가 후손을 대신해 포상 신청을 했다. 

 

홍영유(반제반전 격문사건), 김길준·강성문·차준석(수원예술호연구락부 결성), 홍운표(조선공산당재건운동사건), 한인택·최석규(비밀결사 소척대사건) 등 7명 모두 사회주의 독립운동을 한 청년이다. 

 

중앙고등보통학교 학생이었던 홍영유는 반전반제 격문사건(반제국주의 반전 격문을 뿌린 사건)으로 체포돼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김길준·강성문·차준석은 1939년 ‘수원예술호연구락부’를 결성하고, 1941년 10월 조선 독립을 목적으로 유언비어를 유포했다는 죄목으로 징역 3년 이상 5년 이하의 판결을 받았다. 이들과 함께 활동했던 홍종철은 후손이 확인돼 지난 2009년 애족장을 받은 바 있다. 

 

홍운표는 1934년 조선공산당재건운동에 참여해 징역 1년 6개월을 받았고, 한인택·최석규는 경성농업학교 재학 중에 조선의 독립을 목표로 하는 ‘비밀결사 소척대’를 조직해 활동하다가 검거돼 퇴학·근신 처분을 받았다.  

 

수원박물관이 포상 신청을 한 독립운동가들은 국가보훈처에서 향후 공적심사를 거쳐 독립유공자 여부를 결정한다. 국가 차원에서 후손을 파악하고, 행적 등에 대한 자료들을 더 면밀하게 조사한다.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개인적으로 선대의 활동을 발굴하고, 업적을 조명하는 것은 한계가 있어 수원박물관은 지속해서 독립운동 발굴사업을 하며 포상 신청을 하고 있다. 

 

수원 기생들의 만세운동을 주도한 김향화(2009년 대통령표창), 19살에 비밀결사 운동을 주도하다 순국한 ‘수원의 유관순’ 이선경(2012년 애국장), 이선경과 함께 구국민단에서 비밀결사 운동을 벌인 최문순(2018년 대통령표창)이 대표적이다. 

 

2019년에도 포상 신청을 해 2020년 광복절에 유병기(건국포장), (구현서· 장주문·정청산·차계영·최경창(애족장), 박기서·홍종갑·홍종례(대통령표창) 등 수원지역 독립운동가 9명의 유공자 표창을 이끌어낸 바 있다. 

 

수원시박물관사업 관계자는 “독립운동가들의 헌신 덕분에 광복 이후 후손들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키며 살아가고 있다”며 “독립운동의 행적은 확인되지만, 후손들을 찾을 수 없거나 사후 행적이 밝혀지지 않아 잊힌 독립운동가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포상 신청을 해 그분들을 세상에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Reporter Eun-kyung Han] The Suwon Museum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had applied to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to award awards to seven socialist independence activists in the Suwon area.

 

The seven people who applied for the award for independence meritorious people are independence activists who discovered their achievements through the ‘Gyeonggi-do Independence Movement Person Excavation Project’ conducted jointly by the Suwon Museum and Suwon Research Center from 2017 to 2018. I applied for a reward for 15 people in 2019, and I applied for a second reward on August 10 by organizing and supplementing the data.

 

They participated in the socialist independence movement as individuals who had been in the independence movement, but had not received a reward application in the meantime. In the process of reassessing and organizing the activities of the Suwon Museum, the descendants could not be identified, so the city of Suwon applied for a reward on behalf of the descendants.

 

Hong Young-yu (the anti-imperialist anti-imperialist incident), Kim Gil-jun, Kang Seong-moon, and Cha Jun-seok (formed the Suwon Art Museum), Hong Woon-pyo (the Chosun Communist Party Reconstruction Movement incident), Han In-taek and Choi Seok-gyu (the secret society small group incident), all seven were young people who fought for socialist independence. .

 

Hong Young-yu, who was a student at Central High School, was arrested and sentenced to one year and six months in prison for the anti-imperialist anti-imperialist exclamation case.

 

Gil-jun Kim, Seong-moon Kang, and Jun-seok Cha were sentenced to between 3 and 5 years in prison for forming the Suwon Art Hoseo Research Club in 1939 and spreading rumors for the purpose of independence from Joseon in October 1941. Hong Jong-cheol, who worked with them, received the title of Aejok in 2009 after his descendants were confirmed.

 

In 1934, Hong Un-pyo participated in the reconstruction movement of the Korean Communist Party and was sentenced to one year and six months in prison, while Han In-taek and Choi Seok-gyu, while attending Gyeongseong Agricultural School, organized a 'secret association' aimed at the independence of Joseon, and were arrested and expelled from prison. have been punished

 

Independence activists who have applied for awards by the Suwon Museum will be judged by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in the future to decide whether or not they are of merit for independence. Descendants are identified at the national level, and data on their actions are more closely investigated.

 

Since the descendants of independence activists have limitations in personally discovering the activities of their predecessors and highlighting their achievements, the Suwon Museum is continuously conducting the independence movement excavation project and applying for rewards.

 

Kim Hyang-hwa, who led the 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of Suwon gisaengs (2009 Presidential Citation), Lee Seon-kyung, 'Suwon's Yu Gwan-sun,' who died at the age of 19 while leading the secret society movement (2012 patriot chief), Lee Seon-kyung Moonsoon Choi (Presidential Citation in 2018) is a prime example.

 

Suwon independence activists such as Yoo Byung-gi (Foundation Medal), (Gu Hyeon-seo, Jang Ju-moon, Jeong Cheong-san, Cha Gye-yeong, Choi Gyeong-chang (Aejok chief), Park Ki-seo, Hong Jong-gap, Hong Jong-rye (Presidential Citation), etc. It has led to commendation of nine people of merit.

 

An official from the Suwon City Museum project said, “Thanks to the dedication of the independence activists, descendants are living while protecting the identity of the Republic of Korea. We will discover them with the help of the world, apply for a reward, and let the world know about the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수원박물관 #사회주의독립운동가 #독립유공자포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