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제 11대 염종현 더민주의원 전반기 의장 선출까지... 긴장 끈 팽팽

한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8:12]

경기도의회 제 11대 염종현 더민주의원 전반기 의장 선출까지... 긴장 끈 팽팽

한은경 기자 | 입력 : 2022/08/09 [18:12]

  

▲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 선출을 위해 의원들의 투표 후, 개표된 투표용지를 감표의원들이 감표하는 장면(2022.8.9.경기도의회 362회 임시회 1차 본회의, 본회의장) [사진=한은경]  © 한은경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한은경 기자]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으로 염종현(62)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제362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선출됐다. 

 

제11대 경기도의회의 전반기 의장으로 제362회 1차 본회의에서 염종현(더불어민주당,4선)도의원이 전체 경기도의원 투표수 156표 중 83표 득표수로 김규창의원의 71표 득표수보다 12표 차로 선출됐다. 무효표 1표, 기권표 1표를 합치면 총 156표이다. 12시 20분 투표 시작과 종료, 개표 진행, 결과발표 등 모든 시간을 합치면 약 세 시간만에 나온 결과다.  

 

제11대 경기도의회가 개원한 지 40일만에 염종현 의원을 전반기 의장으로 선출했다.  

 

9일, 경기도의회 362회 원포인트 임시회가 11시에 개회 예정이었으나 한 시간 십여분이 지난 12시 12분까지도 본회의장에 참석의원수는 과반 78석을 넘기지 못하였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1시 10분까지 78명 전원 참석했다. 

 

경기도의회는 9일 오전 11시  36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회가 예정됐고 의장선거, 부의장선거, 제362회 경기도의회 임시회 회기 결정의 건, 제362회 경기도의회 임시회 회이록 서명의원 선출의 건 순으로 의사운영이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본회의장에 전원 참석한 78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중 일부 의원들은 염종현 의장직무대행에게 시간을 정해서 몇 시까지불참한 의원들을 더 기다릴 것인지 분명히 하자고 제안하였고, 염의장직무대행은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양당 대표 간 참석 가능시간을 정해달라 요청했다.  

 

도의회 국민의힘측은 12시 20분까지는 전원 도착하여 개회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 답을 했고 염의장직무대행은 이를 참석의원들과 기자들에게 알렸다. 이어 그는 12시 20분에 "362회 원포인트 임시회 1차 본회의를 개회하겠다"고 발표 12시 18분 경에 공식 화 진행했다.

 

362회 임시회는 출석의원 수가 재적의원의 과반수가 넘어 성원 되어 회의를 시작했다.

 

염종현 의장 직무대행은 의장단 선출에 앞서 경기도의회 회의규칙 제2장 제9조(의장과 부의장의 선거)를 의원들에게 안내했고, 투표는 시작됐다.

 

감표의원은 더민주 2명의원, 국힘 2명의원으로 구성됐고, 4명의 감표의원의 감표를 마치고 참석의원 전원이 투표를 시작했다. 

 

"투표시 의원성명은 한글로 기재해야 하며 잘못기재, 영문, 한자 기재시 무효표 처리된다. 단, 후보명이 동명이인인 경우 한글이름에 투표하고자 하는 후보자 이름과 당명을 기재해야 한다"고 염종현 의장직무대행은 덧붙여 사전안내를 했다. 

 

의장 후보자로는 더불어민주당 염종현(62) 도의원과 국민의힘 김규창(67) 도의원이 경쟁을 벌였고, 2명을 선출하는 부의장 후보는 여.야 가 각 1명의 후보를 냈다. 의장을 배출하는 못한 당의 부의장 후보가 제1부의장(선임)으로 선출 절차를 거친다. 부의장 후보는 김판수(더민주, 군포4 재선) 남경순(국힘, 수원1, 3선)이며 투표는 무기명, 수기로 투표하는 방식이다.

 

이어서 의장투표를 위해 의원들은 호명하는 순서대로 나와 투표를 했으며, 마지막으로 염종현 의장직무대행과 감표의원 4명이 순서에 의해 투표를 마쳤다. 오후 1시 11분에 투표를 종료했다.

 

개표시작 후 156명 해당 명패수가 확인됐고, 투표함에서 투표용지 수 감표결과 156표로 명패수와 동일했다. 

 

개표 후 결과 발표는 오후 2시 18분께 이뤄졌다. 개표결과 염종현 70표, 김규창 60표. 무효표 26표 득표수인 관계로 '재적의원 과반수의 출석과 출석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당선된다'는 의회규칙 제9조(의장 부의장선거) 1항에 못 미쳤고, 3항에 따라 2차 투표로 돌입하게 됐다.  

 

2차 투표는 오후 2시 20분부터 시작하여 오후 3시를 갓 넘어 개표결과가 나왔다. 염종현의원이 김규창의원(득표수 71표)을 12표 차로 따돌리고 과반수 이상 득표하여 83표 득표로 승리했다. 무효표 1표와 기권표 1표를 국민의힘 표가 작용한 것이라 본다면 7표가 더불어민주당 염종현의원쪽으로 이탈한 셈이다. 

 

한편 무효표 처리 방식에 있어서 투표 시작전 미리 예고하지 않아 투표 시간을 더 허비한 선거방식 운영에도 문제점이 드러났다. 

 

2차 투표 돌입 전, 감표의원 각 당의 한 명씩 발언할 수 있도록 하여 주의사항을 알렸다. 감표의원간 사전에 엄격히 정해진 규칙이 없다보니 당황하는 투표용지가 나온 것이지만 후보이름을 홀림체나 후보이름 기입 후 점을 찍거나 하는 수기 방식에도 무효표 처리가 된 것은 1차 투표를 기해 사전 예고가 없었던 것이므로 나중에라도 재차 논의되고 문제제기 될 수 있는 거리가 될 수도 있다. 

 

경기도의회 제11대 전반기 의장단 선출은 물론 앞서 첫 361회 임시회에서 의장단 선출을 하지 못하고 임시회가 1차 본회의 5분, 2차 무산, 3차 무산, 7월31일 자동산회된 역대급 도의회는 전국 최초가 됐다.

 

 '제3항의 결선투표결과 득표수가 같으면 연장자를 당선자로 한다.'라는 경기도의회회의규칙 제9조4항에 따라 양 정당 간 의석수 동수를 둔 채로 연장자가 선출될 가능성을 가진 국민의힘의 의장 탄생이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내홍으로 투표현장에서 뒤집어진 꼴로 더불어민주당에 도의회의장 자리를 거뜬히 넘겨주었고, 민생안정이나 고통속에 빠진 서민경제에 대한 고민 대책은 외면하고, 집중호우와 홍수로 사상자와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원포인트 임시회 첫 날인 1차 본회의장 개회마저도 한시간 이십여분 늦게 시작되어 원성을 듣고도 남게됐다.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은 이탈표까지 한두표도 아니고 몇 표가 나왔으니 도민들과 국민들 보기에도 무척 부끄럽게 됐다. 

 

이어지는 부의장 선거는 오후 6시 30분에 예정되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Reporter Eun-kyung Han] Yeom Jong-hyeon (62),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elected at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362th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Gyeonggi-do Council as the 11th chairman of the first half of the Gyeonggi-do Assembly.

 

As chairman of the 11th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in the first half of the 362th 1st plenary session, Provincial Assemblyman Yeom Jong-hyeon (with the Democratic Party, 4th term) won 83 out of the total 156 votes cast by Gyeonggi-do lawmakers, 12 votes less than Kim Kyu-chang's 71 votes. was elected One invalid vote and one abstained vote add up to a total of 156 votes. The result came out in about three hours, including the start and end of the voting at 12:20, the counting process, and th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Rep. Yeom Jong-hyeon was elected as chairman of the first half of the year 40 days after the 11th Gyeonggi-do Assembly opened.

 

On the 9th, the 362th One-Point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was scheduled to open at 11 am, but by 12:12 an hour and ten minutes passed, the number of members attending the plenary session did not exceed a majority of 78 seats. So far, all 78 people have attended.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362th extraordinary session was scheduled for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on the 9th at 11 am, and the chairperson election, the vice-chairman election, the vice-chairman election, and the decision of the 362th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Gyeonggi-do Council, signed the minutes of the 362th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Gyeonggi-do Council. The operation of doctors was scheduled in the order of election.

 

However, some of the 78-seat Democratic Party lawmakers who attended the plenary session suggested to Acting Chairman Yeom Jong-hyun to set a time and make it clear how long to wait for the absent lawmakers. I asked for an appointment time to attend.

 

The People's Power side of the provincial assembly responded that all members would arrive by 12:20 and make it possible to open the meeting, and Acting Chairperson Yeom informed the members and reporters of this. Then, at 12:20, he announced, "I will open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362th One Point Extraordinary Session," and officially announced around 12:18.

 

At 12:20, the 362th Extraordinary Session began as the number of members present exceeded the majority of the enrolled members.

 

Acting Chairman Yeom Jong-hyeon introduced Chapter 2, Article 9 (Election of Chairman and Vice-Chairman) to the members of the Gyeonggi-do Assembly Rules before the election of the chairman, and voting began.

 

The polling committee consisted of 2 members of The Minjoo and 2 members of Gukhim, and after the reduction of the votes of the 4 members, all the members in attendance started voting.

 

"At the time of voting, the member's name must be written in Korean, and if it is written incorrectly, in English, or in Chinese characters, it will be considered invalid. However, if the candidate has the same name, the name of the candidate and party name to vote for must be written in the Korean name," said Chairman Yeom Jong-hyun. The deputy assistant gave additional advance notice.

 

As candidates for the chairperso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provincial lawmaker Yeom Jong-hyeon (62) and People's Strength Kim Gyu-chang (67) competed for the chairperson, and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each nominated one candidate for the vice chairperson to elect two candidates. A candidate for vice-chairman of a party that has failed to produce a chairperson goes through the process of election as the first vice-chairperson (appointed). The vice-chairman candidates are Kim Pan-su (The Min-ju, Gunpo 4 re-elected) and Nam Kyung-soon (Gukhim, Suwon 1st and 3rd term).

 

Then, for the chairman's vote, the lawmakers came out and voted in the order they were called, and finally, Acting Chairman Yeom Jong-hyun and 4 members of the polling committee finished voting in order. Voting ended at 1:11 pm.

 

After the counting operation, the number of nameplates for 156 people was confirmed, and the number of ballots in the ballot box was reduced with 156 votes, which was the same as the number of nameplates.

 

After the counting, the results were announced at 2:18 pm. As a result of the counting, Jonghyun Yeom with 70 votes and Kyuchang Kim with 60 votes. As the number of invalid votes was 26, it fell short of Paragraph 1 of Article 9 (Election of Chairman and Vice-Chairman) of the Parliamentary Rules, which stipulates that 'with the attendance of a majority of the enrolled members and the votes of a majority of those present' did it

 

The second round of voting started at 2:20 p.m. and the counting results came out just after 3 p.m. Rep. Yeom Jong-hyeon easily beat Rep. Kim Gyu-chang (71 votes) by 12 votes and won more than half of the votes, winning with 83 votes. If we consider that one invalid vote and one abstention vote were attributed to the people's power vote, 7 votes deviated from the Democratic Party's Rep. Yeom Jong-hyun.

 

On the other hand, there was also a problem with the operation of the election method, which wastes more time on voting by not giving advance notice before the start of voting in the method of handling invalid votes.

 

Before the second round of voting, one member from each party was allowed to speak, and cautions were announced. The ballot paper came out, which was bewildering because there was no strict pre-set rule between the vote counting members. It may become a subject that can be discussed and raised again later.

 

 

In addition to the election of the presidency of the 11th first half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the presidency was not elected at the first 361st extraordinary meeting, and the extraordinary meeting was held automatically for 5 minutes of the 1st plenary session, the 2nd canceled, the 3rd canceled, and on July 31st, the first ever provincial assembly in the country has gone

 

In accordance with Article 9 (4)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Rules, 'If the number of votes obtained in the final ballot in paragraph (3) is the same, the elder shall be elected.' The birth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was overturned at the voting site due to the power of the people, and the seat of the provincial council chair was handed over to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opening of the 1st plenary session, which is the first day of the one-point provisional meeting, started one hour and twenty minutes late, so even after hearing the complaints, there were still leftovers. The power of the people in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was not one or two votes, but a few votes.

 

The next vice-chairman election is scheduled for 6:30 p.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1대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염종현의원_의장선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