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더민주 "임태희교육감 통합교육지원청 분리 추진 환영"

한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8/02 [16:29]

경기도의회 더민주 "임태희교육감 통합교육지원청 분리 추진 환영"

한은경 기자 | 입력 : 2022/08/02 [16:29]

  

▲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단이 2일 오후 2시 경기도청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태희 교육감 통합교육지원청 분리 추진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사진=한은경]  © 한은경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한은경 기자]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단이 2일 오후 2시 경기도청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태희 교육감 통합교육지원청 분리 추진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남종섭, 용인3) 황대호 수석대변인과 민주당 대변인단은 2일 경기도청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자치의 올바를 실현을 위해 꼭 필요한 임태희 교육감의 통합교육청 분리 추진에 대해 환영한다"면서 도내에는 화성/오산, 광주/하남, 군포/의왕, 안양/과천, 구리/남양주, 동두천/양주 교육청 등 6곳이 2개 이상의 시군을 관할하는 통합 교육지원청으로 운영되고 있고 경기도 전체 31개 시군 중 40%에 해당하는 12개 시가 독자적인 교육지원청이 없음을 설명했다. 

 

대변인단은 "통합 교육지원청은 1991년 지역교육구가 지역교육청으로 개편되면서 과거 담당했던 지역이  그대로 승계돼 온 것"이라며 "20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통합 교육지원청 관할지역의 시군 상황은 상전벽해에 이를 만큼 크게 변하였음에도 대부분 지역이 신도시 및 택지지구 조성 등으로 인구와 학생 수가 크게 늘어나 폭증한 교육수요를 교육행정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러한 상황임에도 교육부는 전국적인 학생수 급감 추세에 기구 증설 및 인력 증원은 방만한 조직운영으로 비칠 우려가 있다면서 도내 통합 교육지원청 분리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교육부를 비판했다. 

 

이어 대변인단은 "교육부의 입장은 경기도가 가진 특수성을 고려하지 못한 결과다. 경기도의 경우에는 계속되는 택지개발 및 인구유입으로 학교신설 요구, 과밀학급 문제, 신도시와 원도심간 교육격차 해소 등 교육지원청이 중심을 잡고 해야 할 일이 많기 때문에 통합교육지원청 분리가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고 말하며 임태희교육감의 통합교육청 분리추진에 힘을 실었다.

 

또한 대변인단은 "각 지역 특색에 맞는 교육정책의 실현, 강화되고 있는 지방자치 및 교육자치와 연계,협력의 활성화를 위해서도 통합 교육지원청의 분리는 필요하다."며 "통합교육청의 분리를 위해서는 교육부의 입장변화와 더불어 교육지원청의 명칭 및 관할구역을 명시한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시행령'의 개정도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변인단은 앞서 언급된 사안들에 대해 "경기도교육청이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고 1,390만 도민의 지지, 경기도의회의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변인단은 "교육행정과 관련한 교육청과 의회의 소통과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경기도교육청이 통합 교육지원청 분리를 위해 손을 내민다면 기꺼이 손을 맞잡고 협력할 의향이 있다"고 밝히면서 "다시 한 번 임태희 교육감의 통합 교육지원청의 분리 추진을 환영하며, 앞으로도 당리당략을 떠나 학부모와 학생을 위한 올바른 교육정책에는 적극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한편, 참석한 기자들 중에는 도의회 원구성도 안된 상태에서 임태희 교육감의 통합교육지원청 분리 추진을 환영한다는 것이 도의회 차원의 지난 임시회 무산 원구성 무산 등 도의회 각 당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만회하기 위한 시도 아닌가 묻기도 했다. 또 앞으로 임태희 교육감의 통합교육청분리추진 지원 예산을 도의회에서 전적으로 지원할 것인가에 대해 질문하기도 했다. 또 다른 기자는 정치적 정략적으로 움직인 것은 아닌가에 대해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변인단은 "도의회 차원 예산 지원 부분에 있어서도 예를 들면 학교 신설 관련해서도 교육지원청이 분리되어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때 힘이 실릴 수 있음"을 설명하기도 했다.  또 "당리당략을 떠나 학부모와 학생을 위한 길에 교육감이 잘 하는 정책에 있어서는 적극적인 협력을 할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Reporter Eun-kyung Han] A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 negotiating group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press conference hall at 2 pm on the 2nd and said, "We welcome the separation of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m Tae-hee."

 

Hwang Dae-ho, senior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presentative member Jong-seop Nam, Yongin 3), a negotiating group in the Gyeonggi-do Assembly,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press conference room on the 2nd and said, “To promote the separation of the Unified Education Office by Superintendent Lim Tae-hee, which is essential for the realization of education autonomy, In the province, six education offices including Hwaseong/Osan, Gwangju/Hanam, Gunpo/Uiwang, Anyang/Gwacheon, Guri/Namyangju, and Dongducheon/Yangju are operating as integrated education support offices that have jurisdiction over two or more cities and counties. Of the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12 cities (40%) explained that they do not have independent education support offices.

 

The spokesperson said, "The integrated education support office has been inherited as it was in the past when the regional school district was reorganized into a regional education office in 1991," said a spokesperson. Despite the large changes, the education administration is unable to keep up with the rapidly increasing demand for education, with the population and number of students greatly increased due to the creation of new towns and residential districts in most areas.”

 

He also criticized the Ministry of Education, saying, "Despite such a situation, the Ministry of Education is showing a negative stance on the separation of the integrated education support office in the province, saying, "There is a risk that the expansion of institutions and the increase of manpower in the face of a sharp decline in the number of students nationwide may be seen as negligent organizational operation."

 

The spokesperson continued, "The Ministry of Education's position is a result of not taking into account the peculiarities of Gyeonggi-do. In the case of Gyeonggi-do, the Education Support Office is centered on the demand for new schools due to continuous housing site development and population influx, overcrowded class problems, and bridging the educational gap between the new city and the original city. Because there are many things to be done while holding the school, the separation of the integrated education support offices must be realized.”

 

In addition, the spokesperson said, "Separation of the integrated education support office is necessary for the realization of education policies tailored 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region, and to promote cooperation and linkage with the strengthening local and educational autonomy." Along with the change of position, the revision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Local Education Autonomy Act', which specifies the name and jurisdiction of the Office of Education Support, should be preceded."

 

The spokesperson said,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cannot do it alone, and the support of 13.9 million residents and the support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re absolutely necessary," the spokesperson said.

 

The spokesperson said,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between the Office of Education and the Parliament related to education administration is more important than ever." "Once again, we welcome Superintendent Lim Tae-hee's promotion of the separation of the Unified Education Support Office, and promise that we will continue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right education policy for parents and students, apart from the party policy," he said.

 

On the other hand, among the reporters in attendance, welcoming Superintendent Im Tae-hee's promotion of the separation of the Unified Education Support Office while the provincial council was not formed is not an attempt to make up for negative views on each party in the provincial council, such as the failure of the last special meeting and the failure of the original composition. I also asked He also asked whether the provincial council would fully support Superintendent Im Tae-hee's budget to support the separation of the integrated education offices in the future. Another reporter questioned whether it was a political and strategic move.

 

In response, a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explained, "In terms of budget support at the provincial level, for example, in relation to the establishment of a school, power can be gained when the Office of Education is separated and pursued more actively." "I promise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superintendent on policies that the superintendent is doing well on the road for parents and students, apart from party policy,"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변인단 #임태희교육감 #통합교육청분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